'6·25참전' 美 명예훈장 받은 노병 로돌포 에르난데스 별세

댓글 0

☞외국.미국 명예훈장

2018. 4. 4.

 

(워싱턴=연합뉴스) 강의영 특파원 = 한국전쟁 참전 당시 공을 세워 미국 군인에게 주어지는 최고의 무공훈장인 '명예훈장'(Medal of Honor)을 받은 로돌포 에르난데스씨가 지난 21일(현지시간) 별세했다고 미국 국방부가 24일 밝혔다. 향년 80세.

고인은 1951년 5월 강원 원통 지역 420고지 전투에서 월등한 전력의 적군에 맞서 전우들이 모두 철수했음에도 소총이 작동하지 않을 때까지 저항해 소대가 고지를 다시 탈환하는데 큰 공을 세웠다고 국방부는 설명했다.

히스패닉계 이민자의 아들로 17세에 입대해 한국전쟁에 파병됐을 때 상병이던 에르난데스씨가 소속된 소대는 미군으로는 처음으로 이 고지 전투에 투입됐다.

미국 국방부는 박격포 포탄과 중화기 총알, 수류탄 파편이 쏟아지는 속에서 수많은 사상자가 발생해 철수 명령이 떨어졌음에도 에르난데스씨가 홀로 소총이 작동하지 않을 때까지 사투를 벌였다고 소개했다.

그의 용기에 감동한 소대원들이 총공격을 감행해 이 고지를 점령할 수 있었다는 것이다.

6명의 적군을 사살한 에르난데스씨는 바로 옆에서 수류탄이 터지는 바람에 의식을 잃었고 30일 만에 깨어났다.

그는 1952년 4월 백악관에서 해리 트루먼 대통령으로부터 명예훈장을 받았다.

이후 미국 국가보훈처에서 일하다 1980년 은퇴했다.

그는 2010년 6월 6ㆍ25전쟁 60주년 행사에 참석하기 위해 방한한 바 있다.2013.12.25

keykey@yna.co.kr

 

[서울신문]한국전쟁 참전 당시 공을 세워 미국 군인에게 주어지는 최고의 무공훈장인 '명예훈장'을 받은 로돌포 에르난데스가 지난 21일(현지시간) 82세의 나이로 별세했다고 미국 국방부가 24일 밝혔다.2013.12.26

고인은 1951년 5월 강원도 원통 지역 420고지 전투에서 월등한 전력의 적군에 맞서 전우들이 모두 철수했음에도 소총이 작동하지 않을 때까지 저항해 소대가 고지를 다시 탈환하는 데 큰 공을 세웠다고 국방부는 설명했다.

멕시코계 이민자의 아들로 17세에 입대해 상병으로 한국전쟁에 파병됐던 고인은 박격포 포탄과 중화기 총알, 수류탄 파편이 쏟아지는 속에서 수많은 사상자가 발생해 철수 명령이 떨어졌음에도 홀로 사투를 벌였고 그의 용기에 감동한 소대원들이 총공격을 감행해 이 고지를 점령했다. 바로 옆에서 수류탄이 터지는 바람에 의식을 잃었고 30일 만에 깨어났다. 1980년 은퇴한 고인은 2010년 6월 한국전쟁 60주년 행사 참석차 방한한 바 있다.

워싱턴 김상연 특파원 carlos@seoul.co.kr

'맛있는 정보! 신선한 뉴스!' 서울신문( www.seoul.co.kr) [ 신문 구독신청]

사업자 정보 표시
| | | 사업자 등록번호 : -- | TEL : -- | 사이버몰의 이용약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