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청와대 앞 '4·19 최초 발포현장'에 '인권표지석'

댓글 0

☞기념비와탑

2018. 4. 23.

 

청와대 영빈관 앞에 설치된 인권 표지석(서울시 제공).© News1


 

서울시는 4·19 혁명 58주년을 맞아 당시 최초 발포현장인 청와대 영빈관 앞 사랑채 분수대광장에 인권현장 바닥동판을 설치했다고 16일 밝혔다. 국가폭력에 대한 저항을 상징하는 역삼각형 형태(가로·세로 35cm)다. 2018-04-16

1960년 4월19일 화요일 오후 1시40분쯤 시민을 향해 첫 발포된 총격 현장은 '경무대'. 지금의 청와대 앞이다. 이날 첫 발포로 시민 21명이 죽고, 172명이 다쳤다.

당시 동아일보 기사에 따르면 '3·15 부정선거'에 항의하던 고려대학생 피습사건이 도화선이 돼 대학생은 물론 중·고등학생들이 시민들과 함께 대통령이 있는 경무대로 가기 위해 경찰과 대치하는 과정에서 무차별 총격이 시작됐다.

서울시는 2015년부터 근현대 역사에서 자행됐던 인권탄압과 이에 맞서 저항했던 인권수호의 생생한 역사를 품고 있는 곳에 인권의 가치를 되새기기 위해 황동으로 만든 바닥동판을 설치하고 있다.

1894년 동학농민운동부터 인권사의 역사적 현장 가운데 시민과 전문가 추천, 전문가 자문회의를 거쳐 현재까지 46개 동판을 설치했다. 남산 옛 안기부 자리, 6·10 민주항쟁의 기폭제가 된 고(故) 박종철 고문 사망장소 '남영동 대공분실 터' 등이다.

시는 인권현장을 시민들이 쉽고 친근하게 방문할 수 있도록 이야기를 엮은 도보탐방길 코스 7개를 개발하고, 현재 4개 탐방길을 운영 중이다. 올해 2개 탐방길을 추가로 운영할 계획이다.

전효관 서울혁신기획관은 "청와대의 협조로 그동안 설치가 어려웠던 4·19 최초 발포현장인 청와대 영빈관 앞에 국가폭력을 알리는 역삼각형 인권표지석을 설치했다"고 말했다.

http://news1.kr/articles/?3290569

사업자 정보 표시
| | | 사업자 등록번호 : -- | TEL : -- | 사이버몰의 이용약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