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병사단 최초 여군 주임원사 장미정

댓글 0

☞여군 이야기

2018. 12. 29.

 

 

육군 제75보병사단장(준장 정희옥)이 신임 사단 주임원사로 임명된 장미정 원사에게 임명장을 전달한 뒤 악수를 하고 있다.(사진=제75보병사단 정훈공보부)2018년 12월 29일


육군 제75보병사단(사단장 준장 정희옥)이 육군 내 보병사단 최초로 여군 장미정 원사(53, 여)를 제12대 사단 주임원사로 임명해 화제가 되고 있다.

 

사단 주임원사는 각종 주요보직을 거치면서 업무능력과 인품을 두루 인정받아야만 맡을 수 있는 ‘부사관의 별’로, 지휘관을 보좌해 부대를 전반적으로 관리하는 ‘어머니’같은 존재다.

장미정 원사는 지난 33년의 군 생활의 경험과 능력을 높게 평가받아 28일, 사단 주임원사로 임명되어 본격적인 임무를 시작했다.

특히, 여군 부사관 최초로 1996년에는 보병대대 행정보급관을, 2009년에는 연대 주임원사로 임명되어 무사고 부대의 전통을 이어가는 등 부여된 임무를 충실하게 완수해왔다.

 

이를 통해 부사관들의 모범이자 표상이라 할 수 있는 사단 주임원사로서 갖추어야 할 능력과 인품, 리더십을 인정받아 제75보병사단 주임원사로 임명됐다.

장 원사는 “여군 부사관 최초로 사단 주임원사에 임명된데 대해 막중한 책임을 느낀다.”며 “중책을 부여해 준 지휘관의 기대에 보답하고 부사관들의 자긍심 고취 및 직무수행능력 향상을 목표로 ‘최정예 부사관’ 만들기에 진력하겠다.”는 소감을 밝혔다.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사업자 정보 표시
| | | 사업자 등록번호 : -- | TEL : -- | 사이버몰의 이용약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