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대 육군 지상작전사령관 김운용 육군 대장

댓글 0

육군 지상작전사령관

2019. 1. 3.

 

                                초대 육군 지상작전사령관인 김운용 육군 대장.2019.01.01

서부전선을 담당하는 제3야전군사령부와 동부전선을 담당하는 제1야전군사령부를 통합한 육군 지상작전사령부(지작사)가 1일 출범했다.

지작사는 합참의장의 작전지휘를 받아 7개 지역군단과 1개 기동군단, 향토사단, 정보여단 등을 지휘하는 초대형 사령부다. 후방지역을 방어하는 제2작전사령부와 육군본부 직할부대를 제외한 육군의 대다수 야전부대가 지작사의 지휘를 받는다. 사령부는 경기 용인시 소재 3군사령부 부지에 창설됐다.

지작사 초대 사령관에는 김운용 전 3군사령관(육군 대장·육사 40기)이 임명됐다. 김 사령관은 2군단장, 육군본부 정보작전참모부장, 3사단장, 제2작전사령부 작전처장 등을 거쳤다.

지작사 창설식은 오는 9일 정경두 국방부 장관 주관으로 개최될 예정이다.

육군은 “부대기 수여는 창설 행사 이전에 이뤄질 것”이라며 “부대마크는 기존 1군사령부의 부대마크를 사용한다”고 밝혔다.

지작사 창설로 육군 내 장성 직위 10여개가 줄어들게 됐다. 1군사령부와 3군사령부가 하나로 통합되면서 두 사령부에 있던 장군 직위가 상당수 사라졌기 때문이다.


4성 장군 직위는 한 자리 축소됐다. 기존 대장은 합참의장과 육·해·공군참모총장, 한미연합사령부 부사령관, 1·3군사령관, 2작전사령관 등 8명이었으나 1군사령관과 3군사령관 직위가 사라지고 지작사령관이 신설되면서 7명으로 줄었다.


 원문보기:
http://news.khan.co.kr/kh_news/khan_art_view.html?artid=201901010720001&code=910302#csidxd818b4e15fd36a189d7ef864550ebb9

 

【서울=뉴시스】전신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8일 청와대 영빈관에서 김운용 지상작전사령관에게 지상작전사령부 창설 부대기를 수여하고 있다. 2019.01.08. photo1006@newsis.com

9일 지상작전사령부 창설식에서 에이브럼스 한미연합사령관(오른쪽)이 김운용 사령관에게 군사령부기를 전달하고 있다. [연합뉴스]

[출처: 중앙일보] 육군 병력 4분의 3 지휘한다, 매머드 지상작전사령부 창설

정경두 국방부 장관(오른쪽)이 김사령관에게 부대기를 전달하고 있다. [김경록 기자]

[출처: 중앙일보] 육군 병력 4분의 3 지휘한다, 매머드 지상작전사령부 창설

 

사업자 정보 표시
| | | 사업자 등록번호 : -- | TEL : -- | 사이버몰의 이용약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