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상의 흔적들...

모닝뷰 2010. 9. 16. 14:50

 알고 지낸지 오래되진 않았지만 제 블로그 가끔 찾아주시면서 좋은 성경 말씀도

알려주시는 내손햇살님께서 몇달 전 부터 저희집 주소를 물어보셨답니다.

아이들 선물 보내실 거 뻔히 알고 부담감에 안알려드렸더니 너무 서운해 하셔서

관계의 단절을 두려워한 제가 그냥 알려드렸답니다.

 

 토요일 오전에 애들 데리고 일찍 나갈려고 했는데 아이들 옷 빨래끝나면 가야지 하고

조금 늦게 나갔는데 오전 11시 우체국직원이 배달을 왔네요.

미국은 익스프레스 메일도 집에 왔다가 없으면 우체국으로 돌아가거든요.

그럼 월요일에 찾으러 가야 하고....

주말 오전에 아이들한테 온 깜짝 선물이었답니다.

 

 두근거리는 맘으로 열어본 노란박스.....

 

 예쁜 옷이랑 편지 한장.....

 

모닝뷰님....

얼굴도 이름도 모르지만 이렇게 먼곳에서 서로에게 연락을 하며

안부를 묻고 서로에게 작은 위안과 기쁜을 나눌 수 있어서 너무나

고맙고 좋은시간 앞으로도 지금처럼 지내고 싶네요.

 

아이들과 살림하면서 지내는게 때로는 힘들겠지만

사랑스러운 지나랑 혜나 이쁘게잘 자라는 모습이 어찌나

보기 좋은지 몰라요.

 

항상 지나랑 혜나랑 행복하시고 즐거운 마음으로 가정에 활력을 줄 수 있는

살림도 잘해내는 모닝뷰님을 응원할게요.

 

편지 내용 앞부분만 읽었는데 따스한 내용에 진한 감동이 밀려옵니다.

 

 제가 꾸민 스타일을 보시곤 아이들 옷도 이런 스타일을 좋아하시거라 생각하시고 사셨는데

맞아요. 딱 제가 좋아하는 스타일이에요.ㅎㅎ

왼쪽은 혜나옷 오른쪽은 지나옷이라고 하셨는데 둘 다 사이즈는 같은 거네요.

근데 지나가 왼쪽을 먼저 입어보곤 자기꺼라고 찜해서 그 다음에 제가 이건 혜나 주고 다른 거 입자....

아무리 얘기해도 자기꺼랍니다.

오른쪽 옷은 조금커서 내년에 입히면 딱 좋을 것 같아요.

 

 바지도 너무 고급스럽고 이뻐서 놀랐어요. 미국에선 애들옷 이렇게 정교하게 안만들지요.

특히 무릎쪽... 활동량 많은 아이들에게 편하게 주름까지 잡혀있고....

이 바지도 허리가 좀 커서 내년 쯤 입히면 딱 맞을 것 같아요.

전 오히려 큰 옷들이 좋으니 걱정 마셔요.ㅎㅎ

 

 크기가 조금 다른 이건 손바느질로 만들어진 거네요.

내손햇살님께서 직접 만드셨나 봅니다. 그리고 이거 티코스터 맞나요?

 

 어제 쇼핑갔다가 찍은 사진이에요.

애들이 이곳에 가면 꼭 타야하는 자동차.....

50센트 넣으면 1분간 열심히 움직인딥니다.

 

이 남색 티셔츠는 지나의 뽀얀 피부를 더 돋보이게 해주네요.

목선에 달린 하얀 레이스도 너무 이쁘네요.

요 티셔츠에 어울릴 청치마 하나 만들어 입히고 싶네요.

 

내손햇살님 무엇보다 우리 아이들 이뻐해주셔서 참 감사합니다.

아이들은 본능적으로 자기를 이뻐해주는 사람인지 아닌지 알더라구요.

지나가 얼마전에 OO이모 싫어.....ㅁㅁ이모 좋아.. 하더군요.

왜 그 이모 싫은데 하고 물으니 그냥 말이 없어지고

다른 이모 얘기하면 활짝 웃으면서....이모 집에 가자고 조릅니다.

내 눈에도 보였는데 아이는 그걸 벌써 느끼고 있었구나.

싶으니 미안하면서도 아아한테 사랑을 더 듬뿍 주어야 겠구나 했답니다.

 

 

지나와 혜나 너무 좋겠다~~ 부러워요..ㅎㅎ..
오른쪽 지나옷 저도 맘에 드는걸요~ 제눈엔 지나 옷이 더 이쁜데 지나 눈엔 혜나옷이 더 이쁘다고
약간 작은듯한 혜나옷 입고 웃고있는모습이 너무 귀여워요..ㅎㅎ..
저도 받는것보단 주는걸 맘편해하는 스타일이라 남에게 무언가 받는거 정말 힘들어하는데
가끔은 거절하는 저의 행동이 때론 다른분들께 상처가 되는가 보더라구요...
그래서 요즘엔 정말 친한 사람들로부턴 받는거 거절안하려고 노력하는데
원래 타고난 성격이라 받을때마다 참 부담스러워요,
너무 받기만하는 사람도 곤란하지만 저처럼 너무 안받으려하는 사람도 참 안좋은 성격이라는거
나이 먹어가면서 깨달아요...
그래서 말인데.. 저도 좀 친해지면 주소 가르쳐주세요~ㅎㅎ~
크리스마스같은날에 카드라도 보내드릴 수 있게요,,ㅎㅎ,,
저 회색옷 빨았더니 좀 줄면서 딱 맞더군요.
일본친구가 옷 이쁘다고 어디서 샀냐고 묻길래.... 자랑스레 한국서 온 선물이라고...ㅎㅎ

저도 받는 거 참 부담스러워요. 이렇게 선물 받고 가만있는 성격이 아니니까
그게 국제배송과 관련되다 보니까 받기도 부담스럽고 한국으로 자주 보내는 것도 그렇지요.

아이고 카드는 이멜카드로 받겠습니다.
두 분께 알려드렸더니 제가 요즘 부담 엄청 받아서 힘들답니다.ㅎㅎ
주소 공개는 이제 안할렵니다.ㅎㅎ
그 맘 충분히 이해해요~^^..
아직 잘 알지도 못하는 사람이 특히나 인터넷상에서 알게된사람들이 주소 가르쳐달라하면 믿을 수도 없고 당연 불편하고 부담스럽지요,,
그래서 나중에 친해지면 가르쳐달라 했던거에요.. 암튼 주소 안가르쳐주셔요 괞챦아요~^^
비밀댓글입니다
비밀댓글입니다
비밀댓글입니다
우와....지나한테 정말 잘어울려요....
모노톤을 좋아하는거 맞다니게....ㅎㅎ
혜나가 아직 뭘 몰라서 양보했군요...
좀만 더 있음 옷가지고 둘이 맨날 싸우고 있는거 아닐까요...
난 나중에라도 옷을 보내게 되면 싸우지 말라고 옷에 이니셜을 크게 새겨서 보내버려야긋당....
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
아니..근데 혜나 얼굴은 왜 안보여 주는거이셈....^^
혜나가 아기라서 배가 좀 나왔잖아요?
혜나한테도 저 옷이 잘 맞는데 다만 길이만 좀 길고....
지나가 자기옷 혜나 입혔다고 난리를 쳐서
그 자리에서 바로 벗겨서 지나 입혔답니다.
애들은 다 똑같은가 봐요. 뭐든 새거, 이쁜거....이런거만 좋아하니까

혜나가 오늘은 좀 숨고 싶었나 봅니다.
지나 혜나~~완전 팬되겠어요..어째 저래 이쁘대요~~

옷도 넘넘 예쁘네요~~`^^
ㅎㅎ 시카님 정말 고맙습니다.
제 눈엔 자식이라 이쁘지만 남들눈엔
그저 평범할텐데 이리 이뻐해주시니
앞으로 친하게 지내요.ㅎㅎ
아니 넘넘 예뻐요~~연옌시키셔두 될것 같은데~~

완전 앙~~깨물어주고 싶으요~~^^
와~~요즘 지나와 혜나가
이쁜옷 정말 많이 받네요~~^^

지나는 뭘입혀도 넘 이쁜것 같아요,언니^^

그런..두개 다 지나옷이 된거예용~~?
ㅋㅋㅋ
애들도 다 자기가 좋아하는 스탈이있다니까요~~

그나저나,,,이글을보니 언니가 마음이..편하지 않은가봐요..
주는 사람 마음을 생각해서
걍~~편하게 생각해요,언니...^^
이번 달에 아이들이 선물복 터졌지요.ㅎㅎ
요즘은 또 아무더나 안입고 자기 취향이 생겨서
외출하는 것도 쉽지 않네요.

선물은 역시 주는 게 더 편한 것 같아요.
받아서 너무 기쁘고 행복하지만
미국까지 보내시느라 들이신배송비며 그런 거 생각하면
편치많은 않은게 사실입니다.

하지만 선물 주신 두분다 너무 좋으신 분들이라
이런 생각 오래 안합니다.ㅎㅎ
고마워요. 하마미님^^
오가는 선물속에 담긴
맘과 정성이
넘 흐뭇하여요<img src="https://t1.daumcdn.net/cafe_image/pie2/texticon/texticon28.gif" value="~" /><img src="https://t1.daumcdn.net/cafe_image/pie2/texticon/texticon28.gif" value="~" /><img src="https://t1.daumcdn.net/cafe_image/pie2/texticon/texticon30.gif" value="^^" />
감사합니다. 맑음님
선물 주고받으니까 대화를 더 많이 하게돼서
친분이 더 쌓이는 것 같아요.<img src="https://t1.daumcdn.net/cafe_image/cafe2/bbs/ttc/10.gif" value="ㅎㅎ" />
행복해보여서 다행이야<img src="https://t1.daumcdn.net/cafe_image/pie2/texticon/texticon28.gif" value="~" /><img src="https://t1.daumcdn.net/cafe_image/pie2/texticon/texticon28.gif" value="~" /><img src="https://t1.daumcdn.net/cafe_image/pie2/texticon/texticon28.gif" value="~" /><img src="https://t1.daumcdn.net/cafe_image/pie2/texticon/texticon28.gif" value="~" />
선물 받으니깐 대화를 더 많이 하게 되서 친분이 더 쌓인다........
음........그치<img src="https://t1.daumcdn.net/cafe_image/pie2/texticon/texticon59.gif" value="?" /><img src="https://t1.daumcdn.net/cafe_image/pie2/texticon/texticon59.gif" value="?" /><img src="https://t1.daumcdn.net/cafe_image/pie2/texticon/texticon59.gif" value="?" /><img src="https://t1.daumcdn.net/cafe_image/pie2/texticon/texticon59.gif" value="?" />
이 글을 보면서 부끄러워지네요...
안녕하세요? 참 오랬만에 다시 이곳을 찾아왔어요 이쁜 공주님들은 많이 자랐겠어요..ㅎ
많은 일들이 있었고 사는게 바쁘다보니 이렇게 시간이 흘러갔어요..건강하시죠? 가끔 들러서 소소한 일상을 얘기해도 될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