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테고리 없음

모닝뷰 2012. 3. 12. 14:31

 

몇달 전에 이곳 샌디에고 다이소에서 산 철망 바스켓 두개를 리폼했어요.

집에 여러개의 철망 바스켓이 있는데 대부분 아이보리 색이거나 갈색톤인데

이건 색이 칠해지지 않은 실버톤으로 차가워 보여서 제가 원하는 컨츄리 주방엔

어울리지 않더군요. 리폼 후엔 좀더 내츄럴한 느낌도 나고 저희집에 어울리는 소품이 됐답니다.

 

 

 

 

길이는 같고 폭만 다른 철망 바스켓 두개를 이곳 다이소에서 5불 약간 못미치는 가격에 구입했어요.

한국보단 좀 비싸지만 그래도 다이소가 있어서 참 좋네요.

 

플라스틱이나 철재류에 다 사용가능한 스프레이 페인트 아이보리 칼라 한통 사구요.

 

 

밤에 신문지 깔고 열심히 뿌렸습니다. 두 세번 골고루 뿌려서 완전히 색을 입히는데 반통 정도 쓴 것 같아요.

 

 

와인박스 분해해서 가로x 세로 12x 4센치로 잘라준 나무를 샌더기로 모서리 정리해둡니다.

 

 

집에 있던 칠판 페인트를 두 번 발라주고 작은 드릴로 구멍 두개를 뚫어줍니다.

 

 

얇은 철사를 잘라서 두겹으로 꼬아준 다음 철망 바스켓과 칠판 페인트 칠한 나무를 이어줍니다.

 

 

이렇게 두개가 완성됐어요.

 

 

분필을 아무리 찾아도 안보여서 지나한테 물어보니 뒷마당에서 지나가 바닥에 그리고 놀던

두꺼운 분필을 가져다 주네요. 2 센치 두께의 분필이라 정교한 글쓰기는 힘드네요.

날씬한 분필 다시 사와서 쓰면 깔끔해질 것 같네요.

 

 

맘에 드는 주방소품이 만들어 졌어요.

실버톤보다 아이보리로 페인팅하고 이름표 달아주니 더 멋있어 진 것 같네요.

 

 

오랜만에 올리는 리폼이네요. ^^

 

 

 

 

 

 

살짝 살짝 보이는 소품들도 이뻐요~
ㅎㅎ 감사합니다.
비밀댓글입니다
비밀댓글입니다
저는 그냥 쓰고 있는데요 이름을 넣어 주니 한결 이쁘네요..
모든게 귀차니즘으로 변해가고 있어요..ㅎㅎ
남들이 하는 거 저도 따라해봤어요.
한때 칠판 페인트로 리폼하는 거 대 유행이었거든요.
요즘은 좀 시들한 것 같기도 하네요.
다이소도 있어요??
오오~~!!
좋군요...ㅎㅎㅎ
확실히 은색보다 멋집니다...^^
샌디에고 다이소....ㅎㅎ
가격은 한국보다 조금 더 비싸고
이곳 다이소 주인이 일본인이라
일본에서 인기 있는게 주로 오더군요.
그래서 한국 다이소하고 좀 차이는 있더라구요.
색 칠해주고 이름표를 달아주니 재들도 넘 좋아한다(~)(~)(ㅎㅎ)
와우!!
다이소가 미국에도 있군요...?
저도 종종 이용하는 곳이거든요..헤헤~~

스프레이 해주고 택 달아주니
확~~업그레이드 되었어요^^
다이소라는 말에 저도 잠시 놀라워하고 있어요~
스타벅스,맥도랄드가 전 세계를 휩쓸더니...
이젠 전 세계가 하나가 되는 것 같은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