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나(Jinna)와 혜나(Hannah)

모닝뷰 2012. 4. 18. 03:41

 

월요일 오전  조이, 한국서 이곳으로 이사오신 화미씨와 함께

애들 놀이터에서 놀게하고 점심으로 제가 싸간 김밥을 먹었답니다.

저녁엔 애들과 함께 샐러드 뷔페에 가서 파스타 먹고 왔는데

한국식 밥에 입맛이 길들여진 혜나가 파스타가 느끼했는지

목욕하고 나서 김치를 달라고 하더군요.

 

밥도 없는데 내일 줄게 했더니 냉장고 열고 김치를 달라고 조릅니다.

"어떤 김치 줄까?" 했더니 무우 김치를 달라고 하네요.

이틀 전에 만든 총각김치 하나 꺼내서 그릇에 담아주니

"맛있어...맛있어" 하면서 먹네요.

 

"안 매워?"하고 물으니....안맵다네요.ㅎㅎ

만 10개월 무렵 우리가 먹는 김치를 달라고 먹더니

그때부터 쭈욱 김치를 먹어온 혜나

다음주 23일은 혜나가 만 3살이 되는 날이랍니다.

 

다 먹고 하나 더 달라고 보챕니다.

 

두 번째 김치도 다 먹고 또 달라고 하네요.

 

'예쁜짓' 하면 또 주는 줄 알고 예쁜짓도 마구마구....

 

세 개째 먹고 있습니다. 지나는 김치는 밥이랑 먹어야 한다고 자기는

안먹는답니다. 지나도 김치 없인 밥을 잘 안먹을 정도로 김치를 좋아하거든요.

 

이 맛에 김치 담습니다. 요즘 김치 안먹는 애들 많다 하던데

우리 애들은 김치를 잘 먹으니 걱정 덜었습니다.

오독오독 씹어먹는 소리까지 너무 이쁩니다.

 

순돌이 입에서 나는 김치냄새도 저한텐 너무 향긋한 냄새구요.ㅎㅎ

김치 다먹고 물 한컵 마시고 ....

 

지나는 자기도 찍어달라고 혜나 아기때 입던 옷을 곰돌이 한테

입혀서 왔네요.

 

엄마가 만든 거 잘 먹어주는 이쁜 딸들입니다.

김치를 잘 먹는다는 건 한국의 음식문화를 알아가는 거지요.

우리말을 배우고 한식을 먹으며 자라는 아이들이기에

나중에 커서 한국가서도 한국을 제대로 받아들이고

이해할거라고 저는 믿습니다.

 

혜나가 인물이 점점 달라져요~
원래도 이쁘지만 더더욱 이뻐졌어요~^^
크면서 지나랑도 조금 닮아가는 거 같아요.
매운 김치도 잘먹는 혜나 너무 기특해요~
저렇게 이쁜 두 딸을 두셔으니 세상부러울 것 없으실거 같아요 ^^
둘이 좀 닮은 것도 같지요.
애들이 김치를 잘 먹어서 저도 참 뿌듯하고 좋네요.
애들 사진 너무 자주 올리죠.ㅎㅎ
자랑할게 이거 뿐이라서요.
잘 지내시죠?^^
아이들 김치 메뉴 인기 없을줄 알았는데, 혜나 지나 기특하네요.^^
김치 좋아해서 자꾸 예뻐지나 봅니다.ㅎㅎ
김치가 하루도 안빠지고 상에 오르니
우리 애들도 안먹을 수 없지요.
은수도 김치 잘 먹을 것 같은데요.
은수는 나물도 잘 먹을 것 같은데 어떤가요?
시금치와 콩나물 살짝 삶아서 올려놓으면 젓가락(전 초등학교 졸업할때즘 젓가락질 하기 시작해는데, 은수는 타고 났더군요.ㅎ)
으로 먹다가, 젓가락 내려놓고 주먹으로 먹어요.ㅎ
자식이 밥 잘먹는것 보고 행복하지 않을수 없겠지만, 특히 나물 잘 먹으면 너무 행복해요.^^
만 2살에 시금치나물과 콩나물을 먹는다는 건
대단하지요. 우리 애들 시금치 아주 작게 썰어서
볶음밥 만들 때 마지막에 넣거든요.
그럼 골라내는 거 포기하고 그냥 먹는데
은수는 나물 통째로 먹는군요.
김치 먹이는 거에 너무 집중하다 보니
나물을 소홀히 한 것 같습니다. ㅎㅎ
애기들이 어쩜 인형같아요...ㅎ
벌써 김치에 중독?...되었네요...ㅋ
건강에 좋다고 하니..맵고 짜지만 않게 먹으면 좋겠습니다..ㅋ
맞아요. 중독된 것 같아요.ㅎㅎ
제가 직접 담아서 먹이니까
너무 짜지 않게 만든답니다.
감사해요. 쌀점방님
다들 넘 이쁘고 귀여워요
잘 봤어요.
예쁜 하루 되세요^^
감사합니다. 비상님
님도 행복한 하루 보내세요.^^
비밀댓글입니다
비밀댓글입니다
왕방울 눈을 보노라니 눈속에 폭 빠지겠어요..
아웅 너무 이뻐서 조카들하고 놀던 때가 생각납니다.
어느새 다 커버려서 저랑 같이 늙어 가고 있는데요..

김치도 잘먹고,, 밥맛 없을때 물 말아서 총각김치에 밥먹으면 최고로 맛있는데요..
아이들이 반찬 가리지 않고 잘 먹어주는 것도 복이래요..

지나, 혜나는 안가리고 먹는 이쁜 조카들이네요..
아이들의 귀여운 모습 잘 보고 갑니다.
상콤한 하루 보내세요 ^^
ㅎㅎ 눈이 절 안닮아서 정말 다행이다 싶어요.
혜나가 저를 많이 닮았다 다들 말씀하시던데
눈만 저를 피해갔어요.ㅎㅎ

맞아요. 애들 반찬투정하면 엄마가 힘든데
우리 애들은 된장찌개도 청국장도 잘 먹는답니다.
찾아주셔서 늘 감사해요.
요즘 여행 즐기시는 거 보니 참 좋아보이고 부럽습니다.^^
집에 잇는 무료한 시간에 새로운 정보를 주셔서
제가 요즘 힘은 들지만 좋아하는 사진을 많이 찍을 수 있어서 좋으네요..
생각외로 힘들어요 투어 여행 한다는 거요..

퇴근해서 들어오면 베게만 베면 잠들어요 요즘은 ㅎㅎ
그런대 신기하게 새벽되면 눈이 떠져요 그리고 회사를 간답니다.

일상이 되어서 그런지.. 저녁식사는 하셨어요?
저는 오늘 남편이 늦어서 대충 먹었는데요..
아이들과 계셔서 심심치 않으시겠어요, 밤만 되면 외로워요 ㅎㅎ

고운저녁시간 보내세요 ^^
지나는 점점 예뻐지고
혜나는 정말 깨물어주고 싶고...ㅎ
아이들이 김치를 잘 먹으면 나중에도 김치 먹어야 하는데~~ㅎㅎㅎ
곧, 지나가 유치원 가는데 이제부터 도시락 싸줘야 하는데
그래도 김치는 피해야겠지요.
저녁에만 김치를...ㅎㅎ
오오............
혜나가요......
쫌 많이 큰듯 보여요...^^
얼굴이 아기티가 살짝 사라지고 있네요...ㅎㅎ
이뻐랑...ㅎㅎ

씻지도 않은 김치를...ㅠ.ㅠ
부럽습니다...
엄마가 해주는거 잘먹는 아이들 최고~!!ㅎㅎ
많이 컸지요.
저도 아기같은 혜나로 더 머물러 줬음 하는데
그럼 안되겠지요.
순돌이 아직 겁은 많아서 무슨 소리만 나도
큰 덩치로 엄마한테 숨는다고 안기는데
정말 웃겨요.ㅎㅎ

김치를 처음부터 안씻어 먹였더니 잘 먹네요.
가림양 다형양도 엄마가 만든 거 제일 잘 먹지요?
다 컸네요.
총각김치를 저렇게 잘 먹다니 정말 느끼했나 봅니다.
입맛은 딱 한국식이네.ㅎㅎㅎㅎ

저도 충각김치,열무김치가 좋답니다.
아삭거리고 씹히는 맛이 먹는것 같거든요.

청국장도 잘먹고,된장찌게도 잘먹으니...다 국적 입맛....좋지요.
글로벌시대에...잘 키우셨어요.
맞아요. 입맛이 완전 한국식
아직 어려서 느끼하단 표현은 못하고
냉장고 앞에서 김치 달라고 조르는 걸로 봐서
많이 느끼했던 것 같아요.

총각김치 만든 거 제대로 익었으니
오늘은 계란 후라이 얹어서 비빔밥 해먹어야 겠어요.

배꽃님 이쁘게 우리 애들 이쁘게 봐주셔서 감사해요.
김치 좋아하는 걸 보니 아주 건강하게 잘 자라겠어요 (^^)*
저도 애들이 씩씩하게 잘 커주면 좋겠어요.
김치 잘 먹으니 감기도 잘 안걸리고 좋네요.(ㅎㅎ)
둘째 따님이 점점 이뻐지네요...
얼굴이 오목조목 인형얼굴 같으니
엄마는 정말 이쁘겠어요...

이쁜짓하는 딸만 봐도 배부르겠어요...ㅎㅎㅎ
제가 봐도 이뻐~귀여워 죽겠어요....
지나는 벌써 어른티가 살짝 나는거 같기도 하네요...

모닝뷰님 얼굴도 궁금해요...
언제 한번 올려주세요...^L^

ㅎㅎ 제가 자랑할 거라곤
딸내미들 뿐이라서 자주 올리더라도
이해 부탁합니다.
이쁘게 봐주셔서 감사하구요.
혜나가 점점 자라면서 지나랑비슷한 느낌이 나는거 같어,,,
더 이쁠거 같다는(~)(~)(~)(ㅎㅎ)(ㅎ)
김치잘먹는 헤나라 더 사랑스러운가(?)(?)(?)(ㅎㅎ)
아래 아이였을때 모습과비교해 보니
와~
많이 자라 김치도 먹구요!
건강하고 행복한 아이들이지요!
한동안 찿아 뵙지 못하여 죄송합니다.
여수 액스포 행사 때문에 조금 바빠답니다.
새롭게 한주가 시작되는 월요일 오후에도 건강하게 보내세요
비밀댓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