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상의 흔적들...

모닝뷰 2012. 4. 29. 18:34

 

 올해 한국 방문을 계획하고 있는데 한국으로 가려고 마음의 준비를 하는데도 즐겁기보다

이번 방문엔 어떤 파란만장한 일들로 고생을 할까 걱정부터 앞선다.

4년 전 지나가 13개월 이었을 때 한국을 방문했었는데 시간이 지나면 보통 힘들었던 기억들도 잊혀지기 마련인데

내 경우 그런 여행은 두번 다시 경험하고 싶지 않을 만큼 힘들었기에 시간이 지나도 잊혀지질 않는다.

 

LA에 살던 2008년 1월 30일 한국행 티켓을 가지고 지나와 함께'노스웨스트 항공' 비행기에 올랐다.

비행기 값을 아끼는 방법을 아신다며 시어머니께서 대신 구해주신 표였는데 샌프란시스코를 경유해서 가는 거였다.

좌석에 앉아서 기다리는데 기장의 안내방송이 나왔다. 비행 전에 비행기 결함을 발견했는데 안전운항을 위해 고치고 있으니

기다려 달라고 했다. 몇번의 안내방송이 더 나왔는데 정확히 5시간 후에 비행기는 출발했다.

샌프란시스코 공항 도착 직전에 기장의 안내방송이 나왔는데 러시아와 일본으로 환승해 갈 승객들에게 미안하다고 했다.

한국으로 갈 승객은 내려서 빨리 뛰면 탈 수도 있을 거라고 한다.

 

한국에서 입을 무거운 자켓도 입었고 무거운 가방도 맸었다. 거기에 13개월 된 지나 유모차도 끌었으니 내가 아무리 뛰어도

빨리 걷는 사람 정도였는데 한국행 비행기 쪽으로 가보니 벌써 비행기는 출발중이었다.

다음 비행기를 타기 위해 창구 쪽으로 갔는데 내가 놓친 그 시간대 이후로 모든 비행기는 허리케인 때문에 비행이 취소 되었다.

갑자기 지나가 심하게 울었는데 공항 매니저는 내가 힘들어 보인다며 호텔 숙박권을 주었다.원래 날씨문제로 인한 결항은

공항에서 책임지지 않는데 나에게 특별히 주는 거라고 했다.그땐 고맙다고 하면서 받았는데 지나고 나서 생각해보니 내 경우는

비행기 고장으로 인해서 못탄 거니까 당연히 공짜 숙박권을 받는게 맞았던 거다.

 

다음 날, 한국행 비행기를 타러 갔더니 직항은 없고 일본 나리타를 거쳐서 한국 인천으로 가는 거라고 한다. 그래도 좋다며 탔다.

비행기 안에서 지나가 잠도 안자고 울었다. 온몸엔 붉은 반점이 나기 시작했다. 승객의 50% 이상이 일본인들이었는데 조용히

이어폰을 꺼내서 음악을 듣기 시작했다. 나리타 공항에 도착했다. 부산이 친정인데 인천가서 다시 부산으로 가는게 왠지 더 멀게 느껴졌다.

부산으로 가는 비행기가 없는지 아시아나 항공에 물어봤다. 노스웨스트와 제휴 항공사 였기에.....

하루에 두 번 부산으로 가는 비행기가 있는데 마지막 비행기가 10분 전에 출발했다고 한다. 할 수 없이 인천행 비행기에 탔다.

인천 도착 후 서울가서 KTX를 타면 될 거라고 생각했다. 인천공항 도착 시간은 거의 밤 12시..... 서울 가도 KTX는 못탄다고 한다.

인천공항 앞 호텔에서 또 다시 일박을 했다. 엄청 비싼 호텔에서 5시간만 자고 나왔다.김포공항으로 가서 김해공항으로 가는 첫 비행기를 탔다.

 

천신만고 끝에 부산집으로 갔는데 오전 9시....현관문이 잠겼다. 경비실에 열쇠 맡기라고 동생한테 얘기했는데 가보니 열쇠가 없다.

왜 열쇠를 안맡겼냐고 동생한테 전화 걸어서 물었다. 동생의 말이 2월 1일 날 온다더니 안오고 연락도 안돼서 안오는 줄 알았단다.

날짜를 보니 2월 3일이다. 가족들이 돌아올 때까지 현관앞 계단에서 지나를 안고 잠을 잤다.

 

 

아구...저도 5시간짜리 비행기 타봐서 아는데,
그 답답한 여행만큼이나 이국에서의 삶이 얼마나 서글픈지 잘 알지요.
한국으로 오신다는데,,,슬픈 내용이 가슴을 찡하게 만드네요.

언제든 한국 오시면 제 마누라 꼬셔서 토종닭은 준비해 놓겠습니다.
까짓, 해나 지나 본다는데 토종닭이 문제겠습니까.....

내일도 행복의 지혜가 담겨 지시길...
어머나....ㅠ.ㅠ
어린 지나 델구 얼마나 힘드셨을까....ㅠ.ㅠ
지금도 이리 자세히 기억하시는거 보면 정말 많이 힘드셨을꺼 같아요...ㅠ.ㅠ

이번에 오시게 되면 착착 계획대로 잘 맞아 떨어져서 편안한 여행이 되실꺼예요^^*
한국 오신다니 왠지 제가 막 설레는...ㅎㅎㅎ
아이고....
정말 멀고도 먼...한국 방문기네요....
그리운 고향집에 가기가 그렇게 힘들어서야....

겨우 천신만고 끝에 친정집에 도착했는데....
몸의 피곤이 좌악 풀리는 그순간에.....

고생 많으셨습니다.
지나 어머님...

올해...
이번 방문에는 조은일들만 가득가득 안고...
푸욱 쉬시다 미국 돌아가시길 기도합니다.아멘~ ^L^
지나를 데리고 얼마나 힘들었을까.....생각이 듭니다.
2박3일의 시간....생각만해도 아찔하네요.

이번 한국여행은 편안하게 오셔서 좋은 추억만 가득 담고 가세요`
고향이 부산이시구나.....오랜만에 오는 한국행 축하드리구요`
아이를데리고 긴여행 힘들지요..
2박 3일간의 시간이...아빠가 동행을 했더라면 덜 힘들었을텐대요..
이번 한국여행은 좋은추억 만드시길 바래보아요..
지나도 많이 컸구요.. 고향에서 청록빛 바다도 보시구, 편히 쉬시다 미국으로 가시길 바래요

저 없는 사이 다녀가 주셔서 감사합니다.
행복 가득한 한주 보내세요 ^^
4월의 마지막날이지만 새롭게 시작하는 5월은 가정의달이라고 합니다.
친구님 바쁜속에서도 건강 잃지마시고 특히 감기에 주의하시고
많이 걷고 고운 음악도 많이 듣고 맛있는 음식드시면서 건강하게 4월을 보내시길 바랍니다.


▶월요일 파이팅 하세요,

꽃과 함께한 4월
바쁘게 달려온 한달의 끝자락입니다.

만남이 있으면 헤어짐이 있고, 헤어짐이 있으면
또 다시 만남이 있다는 말이 가슴에 와 닿습니다.

4월과의 헤어짐 마무리 잘 하시고
새로운 만남 5월은 새로운 마음으로
새로운 기대감으로 기쁘게 맞이하시기 바랍니다.

행복과 기쁨 사랑이 늘 함께 하시길 바랍니다,

▶꽃피는장미 블로그에 발자국 남기고 갑니다,,, ^*0*^

어~휴 진짜 험난한 고국 방문기네요..
이번에는 아무일 없이 무사히 와야 되는데~ㅎㅎ
비싼 직항이 좋긴 한데 말이죠.. 너무 비싸더라구요 요새..
비밀댓글입니다
정말 이리 (난감)할 때가....
정말 남의 일 같지 않아요 ...
아이구야(~)(~)(~)
이렇게 힘들게 한국에 오는 거였구나....
아이들도 어린데 짐들고 아이 챙기고....정말 험난한 한국여행이엇네..
비밀댓글입니다
비밀댓글입니다
비밀댓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