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폼......DIY

모닝뷰 2012. 7. 31. 16:26

 

부러진 와인박스를 잘라서 컵받침을 만들어 봤습니다.

예전에 청바지로 만들어 본 적은 있는데 와인박스로 만든 컵받침은

또다른 매력이 있는 것 같습니다.

간단하게 만드는 방법 올려봅니다.

 

 

뒷마당에 두었던 와인박스 뚜껑이 비를 맞으면서 휘게 되었는데 시간이 지나니 갈라지더군요.

 

가로X 세로 가 12센티로 잘라줍니다.

저 톱으로 5개를 잘랐는데 딱 15분 정도 거릴 정도로 간단했답니다.

와인박스가 얇으니까요.

 

사포나 샌더기를 이용해서 전체적으로 매끈하게 만들어 줍니다.

저는 샌더기를 이용해서 시간을 많이 단축했답니다.

 

리폼할 때 이용하려고 하나둘씩 장만한 스템프 잉크와 몇가지 종류의

스템프를 이용했습니다.

 

원하는대로 적당한 위치에 찍어줍니다.

 

다이소에서 산 바닥의 스크래치를 막아주는 코르크시트 랍니다.

보통 의자에 많이 쓰는 것 같은데 저는 컵받침 뒷쪽에 붙여주었답니다.

컵받침을 식탁에 놓았을 때 밀리지 않고 안정감있게 놓여지도록 해주겠지요.

이게 없더라도 다른 재료로 얼마든지 대체할 수 있겠지요.

 

한쪽에 접착제가 발린 상태라 떼어내서 붙이기만 하면 된답니다.

 

스템프 잉크를 찍은 나무 컵받침에 물이 묻으면 번질 수 있으니 바니쉬로

마무리 해주면 좋겠지요.

 

앞에 완성한 것이 맘에 들지 않아서 샌더기로 밀어내고 다시 스템프를 찍었답니다.

검정색을 빼고 전체적으로 갈색과 금색 스템프 잉크만 이용했답니다.

 

혼자 커피 마실 때도 손님 대접할 때도 이렇게 만든 컵받침 이용하면 더 좋겠지요.

 

부러져서 버릴까 고민했던 와인박스 뚜껑을 잘라서 만든 컵받침....

커피마실 때 사용하니 커피맛이 더 특별하게 느껴집니다.

 

이렇게 묶어서 선물을 해도 좋을 것 같네요.

 

 

알뜰살뜰...이래 사시면...
주위 가게 다 망합니다.....ㅋ
제가 알뜰한가요?
알뜰해지고 싶긴 합니다.
감사합니다.^^
오히려 명품컵받침처럼 보이는데요...
이런 나무 컵받침이 없잖아요^^
감사합니다. 명품처럼 봐주시니....
집에 나무가 너무 많이 쌓였는데
이렇게 작은 것만 만들어선 도무지 줄어들
기미가 안보이네요.ㅎㅎ
와~ 너무 근사하게 잘 만드셨어요~
나무라 느낌이 더 좋아요~^^
저도 나무공예나 가구만드는 거 관심많은데
왕 게으른데다 재주도 없고 그러네요..ㅎㅎ


저도 뭘 만들려면 왜그리 귀찮고 움직이기 싫은지....
뭐든 큰 용기가 필요한 것 같아요.ㅎㅎ
강냉이님은 채소를 잘 기르시잖아요.
전 그것도 잘 못하니 정말 게으른 거구요.ㅎㅎ
알뜰하면서도
최고 명품입니다~ ㅎㅎ
감사합니다. 체루빔님^^
와우 간단하면서도 컨츄리하게 멋지게 나왔네요..
나무라 느낌도 좋구요..
알뜰한 모닝뷰님..
좀 배워야 하느데 잘 안된다죠..
솜씨 좋으신 모닝뷰님한태 살짜기 반하고 갑니다.
남은 오후 시간도 즐겁게 보내세요 ^^
요즘 올리시는 글들 재밌게 보고 있습니다.
한국의 명소....미쳐 보지 못한 아름다움을 발견하는
재미를 하누리님 블로그를 통해서 느낍니다.
늘 건강 조심하시고 롱런하는 블로그 되어주시길~~^^
아무도 알아주지 않는 작은 꽃을 피우기 위해 쉼없이 움직이는

야생화처럼 소담한 삶을 꿈꾸는 사람이 힘찬 8월을 기원합니다.

무더위에 건강 조심하시고 행복하세요. 참 잘 보고 갑니다.
좋은 말씀 감사합니다.
아직도 그곳은 많이 더울텐데 힘내시고
건강한 여름 보내시길 바랍니다. 감사해요.^^
분위기가 커피를 더 부를거 같어(~)(~)
앙증맞고 이뻐서 오래토록 질리지않고 사용할것 같네..
그냥 버려질 물건을 재탄생시키셨네요^^ 좋은 아이디어예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