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테고리 없음

모닝뷰 2013. 1. 5. 17:09

 

겨울 방학인데 아이들을 데리고 가본 곳이 많지 않아서 어딜 가고 싶냐고 물었더니

어린이 박물관이라고 하더군요.

금요일이니까 덜 붐빌 것 같고 날씨도 화창해서 나가면 좋겠다 싶었답니다.

도착한지 한 시간이 채 안됐을 때 저는 애들 간식을 가지러 캐비넷 쪽으로 갔을 때

화재 경보가 울리기 시작했습니다. 애들은 아빠와 같이 있었는데 그냥 오작동 일거라 생각하고

느긋하게 걷고 있었는데 사람들이 줄을 지어서 건물 밖으로 나가고 있었답니다.

 

정말 불이구나 싶어서 애들 있는 쪽으로 가보니 벌써 나갔다고 하더군요.

파란 옷을 입은 아저씨가 확성기로 사람들에게 큰일 아니니까 아이들에게 잘 설명해달라고....

 

연기가 나는 곳도 없으니 화재는 아닌 것 같다. 그러나, 소방서에 자동으로 연락이 갔으니

소방관들이 확인 후 화재 경보기를 끌 것이라고 하더군요.

완전히 안전하다고 판단될 때 소방관이 경보기를 끄는데 그 전엔 누구도 끌 수 없다고....

 

애들한테.....화재 경보가 울리면 이렇게 어른들을 따라서 밖으로 나와야 한다고 설명도 하시네요.

 

경보기 울린지 5분 만에 소방차가 도착했습니다. 보통 화재로 판단되면 3,4대가 기본으로 오던데

한대만 온 걸로 봐선 경보기 오작동인 것이 소방관들에게 전달된 것 같습니다.

 

찰흙 만들기 하던 애들도 처음엔 놀랐다가 어른들의 동요가 없으니까

다시 유쾌해졌습니다.

 

저는 화재경보에 사람들이 밖으로 줄지어 나갈때 정말 불이구나.....

하고 약간 허둥댔었는데 다른 사람들은 정말 침착해서 놀랐답니다.

맘 속으로 "몇달 만에 왔는데 왜 하필 내가 온 날 불이 난거야." 하는 생각이 잠시 들었구요.

 

소방관 아저씨가 화재경보기를 끄고 잠시 얘기를 나누다가 그곳을 떠났답니다.

아이들에게 손을 흔들어 주면서....

 

 

어린이 고객이 대부분인 어린이 박물관에서 화재가 발생하면 많은 어린이가 희생될 수도 있겠지요.

20여명의 진행요원들은 화재경보에 놀란 아이들을 진정시키면서 밖으로 나가게 했고

어른들도 내아이 뿐 아니라 남의 아이들도 챙기면서 아이들의 안전을 우선으로 생각하는

그 마음에 감동을 받았습니다.

 

아이들의 안전은 아무리 강조해도 지나치지 않다고 생각하는 미국인들의 사고

배울 필요가 있는 것 같습니다.

 

글 잘읽었어요 저도 미국에 한번가보고싶네요 여기는 심심하고덥네요 ㅠㅠ
전에 댓글 주신 분이시죠? 지금 어디 계신가요?^^
호주에 있습니다 영어공부를위해서 왔어요 ^^
아!, 그렇군요. 열심히 공부하세요.
호주에 백인 우월주의 집단이 아시아 인들에게
해꼬지 한다던데 조심하시구요.
밤엔 특히...^^
거기다 뿐입니까..
공항에 가보면 빈좌석에 가방부터 얹어놓고 보는 한국인들의 특성은 많이 반성할 만 하지요.
자리 차지하기 위해 가방 던져놓는 건 예나지금이나....
베트남 다녀오시면서 경험하셨나 봅니다.ㅎㅎ
안내방송을 믿고 침착하게 상황에 대응하는 시민성이
우리가 본받아야 할 일이네요.
우리나라 같으면 안내방송이 나와도 두려운 마음이 남아 있어서 다들 집으로 갔을거예요.
정말 그곳 직원들도 침착하게 대응했고
부모들도 아이들이 놀라지 않게 잘 얘기해주더군요.
이럴 땐 미국이 선진국 같더군요.^^
저희집은 알람이 고장 났었는지 화재 경보 알람이 두 번이나 잘못 울려서 소방차가 왔었는데
3번째 또 그러면 벌금 내야한다고...

물론 바쁜 일도 많은데 오작동 된 집으로 오는 수고를 끼쳐 정말 죄송스럽더라구요.
그런데 이걸 어디가서 항의해야하는지 ㅎㅎ
정말 조심하셔야 겠어요. 벌금이 많이 나올 것 같아요.
전에 아는 동생의 한살 된 아기가 911 잘못 눌러서 경찰이 왔다가
비슷한 말을 해주고 갔었거든요.

지난 주 길건너 이웃집에 도둑이 차고문을 강제로 열다가
집주인에 날린 펀치 맞고 도망갔거든요.
5분 뒤 경찰차 3대 오고....

경보기 달아준 회사한테 문제가 없는지 봐달라고 하셔야 할 것 같네요.^^
정말 울나라와 비교되네(~)(~)(~)
엊그제 영화<타워>를 봣는데...
말그대로 <타워>에서 불이 나면서 일어나는 영화엿거든...
뒤죽박죽..엉망진창...아수라장..
불낫을때 어찌해야할지 정말 (난감)햇는데....
미국사람들의 대처방법...정말 배워야겟지(?)(?)
저라도 정말 불이나면 정신 없을 것 같아요.
한사람이라도 동요하면 그 분위기에 휩쓸리게 되는데
다른 사람들을 위해서 내 감정을 누른다는게 대단한 것 같아요.

일단 미국은 911 신고하면 경찰차나 소방차가 출동하는데
그 싸이렌 소리가 들리면 주변 차는 다 정지하더군요.
양쪽 도로로 정차하면서요.
그러니 소방차가 빨리 사고 현장에 도착할 수 있구요,

언니 잘 지내셨나요(?)(^^)
정말 배울점이 많은데요~
우리와는 많이
다른것 같아서
민망해집니다.

모닝뷰님!
짧은 여행을 다녀왔습니다.
주말은 잘보내셨나요?

귀엽고 예쁜 지나와 혜나를 만나서
반가웠어요. ^^
여행 다녀오셨군요.
행복한 시간이셨겠어요.
충천하셨으니 다시 멋진 요리들을
선보이실 수 있겠어요.
기대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정말 침착한 그들의 태도 허둥지둥 거리지 않는 모습까지
이건 몸에 익어서 나오는 행동 같아요.
마지막에 소방관이 오작동을 꺼야만 들어갈수 있는 메뉴얼
이것도 우리에겐 도입이 시급 합니다.
울 나라 같으면 오작동 입니다 하고 끄고 아무일 없는듯 행동 했을겁니다.
휠체어 타신 할어버지께서 엘리베이터 옆에 있던 경보기를 눌렀다고 하더군요.
엘리베이터 버튼인줄 착각 하셨을 수도 있구요.
일단 5분만에 소방차가 출동하니까 정말 믿음이 가구요.
미국에서 왜 소방관들이 영웅 대접을 받는지 이해가 갔습니다.
한국은 도로 사정이 좋지 않아서 출동하는제 지장이 가는 건 아닌가 하는 생각도 했습니다.
감사합니다.^^
미국의 선진 시민 의식이겟지요
차가운 날씨 건강하시고 행복하세요!
감사합니다.
테리우스원님^^
한국이 요즘 무섭게 춥지요.
감기 조심하세요.
안전 위한 훈련은 평소에 배워야 할 것 같아요~
더구나 어린이들을 위해서요~
지나 혜나는
늘 행복과 기쁨 의 안전지대에 맘껏 뛰놀기를~~
지금 저희가 사는 곳은 치안 부분에서 안전하다고 평가 받는 곳이여서
맘이 놓이지만 그래도 늘 조심해야지요.
감사합니다. 체루빔님^^
안전우선인 미국인들 자세는 배울만 합니다..ㅎ
총기사고만 없으면 좋을텐데~
꺼진불도 다시 보는 자세....정말 필요한 시스템인 것 같아요.
총기는 이미 팔린 걸 수거하기 어렵다면
총알이라도 파는 걸 막는 다면 사고 무고한 인명사고는
줄일 수 있을텐데 말입니다.^^
정성들여 올려주신 좋은 작품에 (즐)감하고 갑니다 (짱)
새해 첫월요일 의미있고 활기차게 열어 가세요 (꺄오)
건강관리 잘 하시고 항상 좋은일만 있으시길 바랍니다^_^(파이팅)
감사합니다. 신박사님(^^)
님도 활기찬 한 주 보내세요.(^^)
오늘 하루도 빛과 사랑으로 엮어가는 시간이 되세요
감사합니다. 모르세님^^
전 사진을 보고 소방 훈련모습인줄 알았어요...그만큼 차분한 느낌이 있네요~~
아무튼 아무일이 없어서 천만 다행이였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