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fe in America

모닝뷰 2013. 1. 9. 16:31

 

샌디에고는 캘리포니아 남쪽.... 멕시코 국경과 맞닿은 곳입니다.

건조한 사막기후라서 비가 거의 오지 않으니까

야외활동을 하기 참 좋은 곳이라 할 수 있습니다.

하지만, 비가 오지 않으면 사람이 마실 물이 충분하지 않으니

반가운 현상만은 아니지요.

 

캘리포니아에 산지 7년이 되었는데 지난 6년간 비다운 비가 내린 적이 없으며

비가 내린다 하더라도 우산이 필요없을 정도였답니다.

그래서 그런지 작년 말부터 내리는 겨울비가 신기하기까지 하네요.

 

올여름 제한급수를 하자는 말이 나돌 정도로 샌디에고 시의 수돗물 사정은 좋지 않았습니다.

바닷물을 정수해서 생활수로 사용하는게 아닐까 하는 생각이 들어서 그런 농담도 했었답니다.

그러고 보니 샌디에고에서 한번도 강이나 시냇물을 본 적이 없네요.

비교적 오염이 덜 된 네바다 주와 콜로라도 주의 강물을 받아서 생활수로 사용하고 있다고 합니다.

 

오랫동안 비가 내리지 않아서 모두들 우산을 어디다 뒀는지 기억이 안나는지

그냥 비를 맞으며 걷는 사람들도 많았구요.

저도 창고 속에서 우산 찾느라 많은 시간을 보냈답니다.

 

비가 수년간 내리지 않아서 그런지 샌디에고 사시는 분들 빗길 교통사고에 정말 약한 것 같습니다.

교통사고가 정말 많이 자주 발생하네요.

저는 한국의 장마비 속에서도 운전한 경험이 있어서 이정도의 비는 큰 어려움이 없는데

이곳 운전자들은 경험이 많이 없어서 그런가 봅니다.

 

비가 정말 많이 그리웠는데 요즘 이곳에 비가 자주 오니까 정말 반갑고 좋네요.

사고가 많이 발생하기도 하지만 바짝 마른 대지를 적셔주니

풀도 나무도 싱싱한 기운이 느껴지고 ......

비가 내려서 좋은 점이 더 많겠지요.

 

 

 

반가운 단비로군요.
6년동안이나 비가 내리지 않았으면,가장 급한 것은 식수일텐데....
비 피해가 없을정도로 비가 내리면 좋겠네요.
한국은 강추위가 다시 시작되고 있답니다.
올 해 겨울은 내내 춥기만 하니....지구가 점점 이상해가고 잇는게 맞나봐요.
작년 여름 상수도관 파열로 수돗물 공급이 10시간 가까이 중단된 적이 있었거든요.
정말 물의 소중함을 절실히 느꼈답니다.
정말 다른 주의 강물을 얻어와서 사용할 정도면 정말 심각한 정도지요.
올해 서울이 무섭게 추웠도 부산에 눈까지 왔다하니 정말 기상이변이
맞긴 맞나 봅니다.
늘 따뜻하게 입고 다니세요.^^
비밀댓글입니다
비밀댓글입니다
정성들여 올려주신 좋은 작품에 (즐)감하고 갑니다 (짱)
다시 찾아오는 동장군 슬기롭게 대처 하세요 (꺄오)
건강관리 잘 하시고 항상 좋은일만 있으시길 바랍니다^_^(파이팅)
감사합니다. 신박사님(^^)
비를 맞은 샌디에고는 그림같네요.
단비도 단비지만, 샌디에고의 조흔 이야기만 들어서 더욱 더
예쁘게 보입니다.
아무리 가물어도 죽이지는 못한다 했어요. 여기의 어르신들도...
이제부터 축복이 시작되려나 봅니다.^^~~~~
이곳의 나무와 풀들이 참 대단하다 싶었거든요.
가로수도 일반 나무가 견딜 수 없으니 열대나무를 심은 것 같구요.
비가 오니 정말 이 도시에 축복이 내리는 것 같네요.
감사합니다. 난별석님^^
매서운 동장군 슬기롭게 대처 하세요 (꺄오)
건강관리 잘 하시고 항상 좋은일만 있으시길 바랍니다^_^(파이팅)
신박사님도 건강관리 잘 하시고 늘 행복하세요.(^^)
비내린날의 풍경(~)(~)
눈래리는날보다 더 운치잇는거 같어(~)(~)
오랜만에보는 반가운비(~)(~)
기분좋았겟다(~)(~)(~)(ㅎㅎ)
정말 한 2주 동안 비가 자주 왔어요.
바람이 불지 않았지만 덕분에 나뭇잎이 떨어지고 정말 가을 같은 날씨에요.
이곳은 겨울날씨가 없으니까요.
언니 부산 여행 (즐)거우셨지요(?)(^^)
거의 폭풍우 수준의 날씨에서도 운전한 기억이 나네요..
저정도면 정말 비가 온다고 하기가~ㅎㅎ
뭐든지 올때는 오고 갈때는 가야 하는 거 같아요~
마지막 사진 보시면 좌회전 차선 두개를 경찰차가 막았잖아요.
정지 신호에서 뒷차가 앞자 치는 사고가 정말 많더군요.
비 오면 제동거리를 좀 길게 잡아야 하는데 그 부분이 연습이 안돼서 일까요? ㅎㅎ
아무튼 한번 외출 나갈 때 3~4건의 사고는 기본으로 본 것 같아요. 비올 때...

정말 한국에선 비가 많이와서 앞도 잘 안보이는데 앞차 불빛보고 운전 감으로 할
정도니까요. 그런 비는 저도 사양이지만 요즘 샌디에고에 내리는 비는 단비랍니다.^^
맘까지 촉촉해지네요^^
눈에 요즘 질려가고 있는데요..
운치있는 집에서 커피 한잔하며
친구랑 수다 떨고 싶어져요^^
저는 눈 잘 안오는 부산에서 주로 살아서 눈에 대한 환상이 큰데
이곳에 와서 눈에 대한 환상이 더 커졌어요.
애들한테 진짜 눈을 보여주고 싶은 맘도 있구요.
따뜻한 커피한잔과 친구와의 수다 정말 저도 그립습니다.^^
아. 정말 비가 귀한 곳인줄 몰랐네요 ^^;;

근데 한국에서 장마빗속에 운전한 경험이 그곳에선 빛을 발하나봐요 ^^
저는 도로연수도 장마철에 해서 빗길 운전은 정말 자신있거든요.ㅎㅎ
뭐든 적당한게 좋은 것 같아요. 많아도 안좋고 적어도 않좋으니까요.^^
비가 내렸군요~
이곳 서울은 많이 춥답니다.^^
서울서 살때 정말 뭐 뼛속까지 춥다는 느낌을 받았답니다.
쓰레기 버리러 내려가는데 정말 대단한 용기가 필요했었지요.
감기 조심하세요.^^
반가운 비가 내렸네요~~
제가 사는 곳은 비가 좀 자주 내리는 편이에요~
겨울인데도 날이 덜 추워서 그런지 눈보단 비가 더 많이 내리고
겨울은 겨울답게 추워야 하는데 덜 추워그런건지 요즘 flu가 유행이라 난리도 아니에요~
오죽하면 라디오에서 디제이가 ,it seems like everybody got flu~하고 표현 하더라구요...
병원은 flu 환자로 넘쳐나고 타미플루라고 플루약이 있는데 동이나서 모자를 지경이래요.
이쪽 동부만 이런건지 서부쪽은 괞찮은 건가요..?
뉴스 보니까 심각하더군요.
노인들이나 애들이 면역력이 약해서 그런지 걸리기도 잘 걸리고
낫는 건 힘들고....
캘리포니아 사는게 참 행운이지 싶네요.
병원에 근무하시니 그래도 예방접종 다 하시고 약도 잘 챙겨드실 수 있을 것 같은데
아프지 않게 조심하세요.
혼자 계신데 아프시면 제 맘이 안좋아요.ㅠㅠ
비에 젖은 샌디에고~~나름 운치있는걸요!!
여긴 토요일부터 눈이 내리고 있어요. 제가 여기 있었던 12년중에 가장 많은 눈이 내리고 있는것 같아요.
파리는 눈이 와도 바로 녹아서 정체현상이 별로 없는데 작년도 그렇고 올해도 그렇고 정체현상에 비행기까지 40%나 취소되고 있어요.
한국에선 4계절이 뚜렸해서 아무 문제 없는일이 샌디에고도 그렇고 파리도 그렇고...문제가 되네요^^;;
건조한 샌디에고에서는 신경통환자가 없겠어요. 신경통은 날씨가 우중충하면 아프다고 하니까요. 제가 사는 토론토는 겨울에는 눈이 펑펑, 나머지 계절엔
비가 적당히 뿌려줍니다. 모두가 자기가 사는 곳에 적응하기 마련이겠지요. 사진으로보는 샌디에고 아주 멋있어요.
그런가요? 전 온지 얼마안됐는데 아기자기한 시냇줄기 같은건 몇 개 봤었던것같은데..
그리고 비도 안온다구 해서 우산 안가지고 왔는데 비 무진장 자주 오던데요..ㅠㅠㅠ 비가 세게 내리지는 않았지만..ㅠ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