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나(Jinna)와 혜나(Hannah)

모닝뷰 2013. 1. 10. 17:42

 

혜나가 삽겹살을 먹는 모습이 너무 기특하고 이뻐서 올려봅니다.

 

혜나가 처음 삼겹살을 먹게 된 것은 한 4~5개월 전 쯤이랍니다.

엄마와 아빠가 상추에 싸서 먹는 걸 보고 달라고 해서

한입 먹어보더니 그 담부턴 '삼겹살' 구워달라고 노래할 정도랍니다.

첫 사진으론 얌전한 포즈로 올렸어요.

 

상추에 구운 삼겹살과 볶은 김치를 넣어서 싸줬거든요.

고기 먹을 땐 늘 사자처럼 먹는 혜나....ㅎㅎ

 

맛을 음미하면서....

 

상추에 싸먹는 것도 맛있지만 혜나는 뭔가 다른 걸 원하는 표정

 

냅킨 가지러 간 사이 자르지 않은 삼겹살을 집어드네요.

 

저는 삼겹살 구을 때 저염 스테이크 소스를 살짝 뿌리거든요.

소금하고 후추 각종 향신료가 섞여 있으니까요.

 

고기는 무조건 갈비처럼 이렇게 들고 먹는 걸 좋아하네요.

 

"혜나야, 맛있어"? 하고 물어도 대답도 안하고 먹네요.

 

고기가 줄어들고 있네요.

 

 

고기맛을 제대로 즐기는 혜나

 

 다먹었습니다. 하나 더 집으려는 것을말렸습니다.

 

김치도 잘먹고 뭐든 엄마가 주는 건 다 잘먹는 혜나

정말 뿌듯합니다.

 

고기의 맛을 제대로 알고 있는 헤나....기특합니다.
어릴 때 시골이다보니 어머니께서 밥상에 늘 채소만 올려 주셔서....
결혼하고나서도 한참을 육식이 힘들었답니다.
요즘은 삼겹살이 가장 맛있지만요`ㅎㅎㅎㅎ
지나는 갈비만 먹지 삼겹살은 안먹거든요.
그래서, 삼겹살 잘 먹는 혜나가 너무 기특했답니다.

맞아요. 예전엔 주로 채식위주였지요.
저도 고기가 귀한 시절 사람이라...ㅎㅎ
고기도 채소도 다 잘먹어서 정말 먹는 모습만
봐도 배가 불러요.^^
비밀댓글입니다
비밀댓글입니다
헤나 고기도 탐스럽게 잘 먹네요
너무 이뻐요
4.3킬로로 태어난 우량아여서 그런지
입맛이 없는 날이 없고 늘 잘 먹어서
뿌듯하네요. 감사합니다.^^
ㅎㅎ
빵처럼 들고 먹는 모습보고 많이 웃었습니다.
삼겹살 저만큼이나 좋아하는 것 같아요.^^
우리가 저렇게 들고 먹으면 무식하게 먹는다고 흉볼 수도 있겠지만
먹는 방법에 대해 제대로 배운 적 없는 꼬마니까
이런 모습도 귀여워 보이는 것 같아요.^^
정성들여 올려주신 좋은 작품에 (즐)감하고 갑니다 (짱)
매서운 동장군 슬기롭게 대처 하세요 (꺄오)
건강관리 잘 하시고 항상 좋은일만 있으시길 바랍니다^_^(파이팅)
감사합니다. 신박사님(^^)
님도 늘 좋은 일만 있으시길 바랍니다.
갈비처럼 아주 맛나게 먹어주네요. ^^
먹는 모습 보고 있으면 기분이 좋겠어요.
네, 정말 흐믓하고 보고만 있어도 배가 불러요.
자랑 많이 해도 이해해주세요.ㅎㅎ^^
고놈 참 이쁘다ㅎ
감사합니다. 하늘호수님^^
헤나짱이 제대로 고기 뜯는법을 아네요!! ㅎㅎ
전 와이프가 일본인인데 제가 밥합니다 ㅠ.ㅠ

남편분께서 크리스마스 음식만드시는거 보고 동감많이 했다는 ㅎㅎ
부인께서 일본분이시군요.
일본에선 여자아이들 이름뒤에 짱을 붙이더군요.
이방인님도 훌륭한 남편이시군요.^^

뭐든 잘먹고 건강한게 최고지요~^^
먹는 걸로 속썩이지 않고 뭐든 잘먹는 혜나는 엄마에게 벌써부터 효도 하는 거네요~ㅎㅎ
전 어렸을때 하도 밥을 안먹어서 저희 엄마께서 저에게 밥한번 먹이려면 밥그릇 들고 쫓아다니시며
밥 먹으면 이거 사준다 저거사준다,, 온갖 사탕발림으로 겨우겨우 밥을 먹이셨다 하시더라구요..ㅠㅠ,,
엄마가 해주신건 뭐든 잘먹고 건강한 혜나가 더욱 이뻐보여요~~^^
강냉이님 밥을 잘 안드셨군요. 그럼 나쁜 어린이? ㅎㅎ
아마도 위장이 작았거나 소화를 잘 못시켜서 많이 안드셨나 봅니다.
전 어릴 때 잘 먹었는데도 살이 안찌고 너무 말라서 걱정들을 많이 하셨는데
그래서 살찌는 한약 같은 것도 먹었거든요.
그땐 효험이 없더니 요즘 효과를 보는 것 같아요.ㅎㅎ
순돌이 자랑 많이 해도 이해해주세요.감사합니다.^^
미국에도 삼겹살과 상추가 있군요...
대부분의 미국사람들은 스테이크 위주로 먹지 않나요?
한가지 아쉬운건...쌈장이 않보입니다.
건강하세요~!
저랑 남편이 먹을 땐 쌈장을 넣구요.
혜나가 먹기엔 좀 짜서 쌈장은 아직 안먹이고 있어요.
대신 김치를 볶아서 상추쌈에 넣어 먹인답니다.
견우님 보시기에 우리 혜나 건강해 보이나요?
딱 보면 소양인인지 소음인인지도 아실 수 있는지 궁금하네요.^^
즐겁고 행복한 주말되세요 ..*^^*
감사합니다. 둔산님도
행복한 주말 보내세요.^^
혜나 정말 사랑스러워요. 혜나의 삼겹살 뜯는 모습을 보니 이 밤 늦은 시간에 저도 너무 삼겹살이 먹고 싶어지네요. 후르륵 쩝쩝 지글지글
아로아님 지금 들어오셨네요. 저랑 컴에 앉는 시간이 비슷하신가 봅니다.
돼지고기 많이 드시면 모유수유하는 엄마한테 좋다고 하데요.
저도 그래서 수유할 때 수육하고 돼지족 많이 먹었답니다.^^
비밀댓글입니다
혜나 정말 많이 컸네요...
사진으로만 봐도 그동안 얼마나 컸는지 확연히 보여요..
나중에 만나면 정말 그동안 잘 알던 사이일거 같아요.. 물론 꼭 껴안을거 같지만~ㅎㅎ
정말 뭐든지 잘먹는 혜나네(~)(~)
먹는 표정도 어찌 이리 이쁜지(~)(~)
헤나야(!)(~)(~)(~)(~)(~)뽀뽀(~)(~)(ㅎ)
혜나...2013년이 되서 그런지 저번 사진보다 더 성숙해진 모습이 보이네요~~
삼겹살도 잘먹고 총각김치도 잘먹는 혜나~~넘 이뻐요!!
군침 이 막 돌아요~~ ㅎㅎ
혜나는 역시 아름드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