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폼......DIY

모닝뷰 2013. 1. 27. 15:38

 

아이들의 구멍난 바지를 버릴려고 모아뒀었는데 꽤 많이 모였더군요.

아이들이 아직은 고쳐주는 것도 잘 입으니까 조금만 손을 보면

몇달 더 입을 수 있겠다 싶었답니다.

구멍난 무릎에 다른 자투리 청바지 원단을 박아서 붙여주고 작은

장식용 스팽글을 같이 붙여주었답니다.

 

두번 째 바지도 구멍난 부분을 다른 천으로 박아서 붙여주고 작은

사각형 천을 박아서 약간의 장식적인 느낌을 주었답니다.

 

언니 옷을 고쳐 입히니 동생 혜나도 자기것을 고쳐달라고 해서

혜나 것도 고쳤답니다.

 

버린다고 빨지도 않고 박스속에 담아뒀던 것들입니다.

예전엔 리폼할 거 있음 바로 하곤 했는데 요즘 많이 게을러 졌네요. 이렇게 많이 모였으니...

 

청바지용 재봉바늘입니다. 그전엔 얇은 바늘로 하다가 부러지기도 했는데 원단가게 가니까

청바지 원단용 바늘이 있어서 이거다 싶었답니다.

 

리폼하게 전에 청바지 양옆을 터줍니다.

뒷면까지 박지 않으려면 이렇게 해줘야 겠지요.

 

0.5센티 시접을 주고 사각형 모양으로 접어 시침해줍니다.

 

뒤집어서 터준 옆선을 박아주면 되겠지요.

다이소에서 산 스팽클 장식을 적당한 위치를 찾아서 붙여줍니다.

 

다리미로 열을 가하니까 잘 붙더군요.

큰아이가 말괄량이여서 약간 터프한 느낌이 나도록 했답니다.

 

두 번째 바지도 사각형으로 박아서 붙여줍니다.

 

하나만 하면 왠지 허전하고 구멍 메꾸기용인거 표나니까

작은 거 하나 더 붙였습니다.

 

두 번째 바지도 완성됐습니다.

 

옷장을 뒤져보니 아이들 안입는 치맛단에 도트 청프릴이 달려있어서 그걸 이용해서

세 번째 바지 리폼을 해줄거랍니다.

 

하트 두개를 만들거니까 총 4장을 잘라서 겉끼리 마주보게 합니다.

 

창구멍을 남기고 박아주고 뒤집어 줍니다.

 

두개를 만들어서 구멍난 무릎과 구멍나지 않은 곳을 같이 박아줍니다.

 

이 바지도 옆선을 터준 다음 박아주고 다시 뒤집으면 되겠지요.

아이들이 만6살, 3살인데 아직은 리폼한 바지도 좋아하면서 입네요.

 

 

리폼한 바지의 멋스러움...
아마도 청바지의 장점이 아닐까...싶어요.
귀엽고 멋스럽게 리폼하셨네요.
지나와 혜나와 엄마의 사랑을 잘 알기에 이렇게 귀하게 여기는거겠지요.
아이들이 기특합니다.
아까워서 모아두다 보면 귀찮아서 다시 버리게되는 청바지....
저도 사이즈가 점점 작아져서 몇개 모아두었는데....청치마로 리폼할까...생각중이랍니다.
감사합니다. 배꽃님
엄마가 해주는 거 만들어 주는 거에 익숙하다 보면
나중엔 없을 때 더 엄마 것이 그리워 지겠지요.
'나만의 청바지'가 탄생했네요~~
입고 나가면 어디서 구입했냐며 많이 물어올것같아요!!!

그리고 아이들이 이쁘니 뭘입어도 이쁠테니 리폼할때 걱정도 덜 하겠네요.
제 친구는 아이들이 어렸을때 옷을 직접 만들어서 입혔는데, 아이들이 어렸을땐 잘 입더니 조금 크니 싫다고 했다고 하더라구요.
아마도 아들들이라 그러지않았을까 싶더라구요 ^^

저도 그런 날이 언젠가는 올 것 같은데
점 더디게 왔으면 하지요.
감사합니다. 오리사냥님^^
리폼도 아주 센스있게 이쁘게도 하셨네요~^^
한국에선 찢어진 청바지를 일부러 만들어서 판매하지만 미국은 워낙 청바지를 즐겨입는데다
매일 세탁기에 돌리다보면 금방 떨어져 버리잖아요.
조금 큰 아이들은 그냥 떨어지면 떨어진채로 낡은 청바지를 그대로 자연스럽게 입고 다니는 것도 멋스럽지만,
아직 지나, 혜나 나이엔 이렇게 엄마가 이쁘게 리폼해준 깔끔한 청바지가 더 잘 어울릴거 같아요~^^
아직은 찢어진 청바지 입혀 보내는 게 왠지 맘에 걸리더군요.
구멍은 생기면 점점 더 커지니까요.
감사합니다. 강냉인미^^
정성들여 올려주신 좋은 작품에 (즐)감하고 갑니다 (짱)
1월의 마지막 휴일 (즐)겁고 보람되게 보내세요 (꺄오)
건강관리 잘 하시고 항상 좋은일만 있으시길 바랍니다^_^(파이팅)
감사합니다. 신박사님(^^)
저도 어렸을 때 어머니께서 리폼해주시던 바지를 입고 다닌 적이 있었어요.
더 따뜻하고 새것보다 더 튼튼해 보였지요.
잘보고 갑니다.^^
아직 솜씨가 많이 부족한데 멋스럽게
리폼해주면 아이들도 좋아하지요.
감사합니다. 난별석님^^
나두 청바지 리폼햇으면 하는게 잇는데..
구멍난건 아니구(~)(~)(~)
보낼까봐(~)(~)
나두 하트 뽕뽕 붙여서 리폼해줘(~)(~)(ㅎㅎ)
하트 만들어서 보내드릴까요(?) (ㅎㅎ)언니(^^)
1월의 마지막주 활기차고 (즐)겁게게 열어 가세요 (꺄오)
동절기 건강관리 잘 하시고 항상 좋은일만 있으시길 바랍니다^_^(파이팅)
네, 신박사님(^^)
비밀댓글입니다
비밀댓글입니다
난 아이들이 안입는 청바지가 한박스 있는데...
유행이 지났다고 안입으니...
일부러 구멍을 내서 입은것도 많더라 ㅎㅎ
버리려니 아까워서 그냥 모셔두고 있다는..
요즘 20대는 그렇지요.
우리 애들도 좀 크면 구멍 일부러 내서 입고 다닐 것 같아요.
고마워요. 언니^^
하트로 멋낸 바지는 앙증맞아서 애들한테 잘 맞겟어요..
근데 이런 리폼까지 하시고. . 절약정신 본받아야할듯.ㅜㅜ
재봉틀이 있는데 사용안하면 안되잖아요.
조금씩 고쳐 입히는 재미가 좋은데요.ㅎㅎ
감사합니다.^^
너무 멋진데요~
정말 솜씨가 좋은신
모닝뷰님이세요. ^^
이런 솜씨 보다 요리 솜씨가
있었으면 하는 바램이 있어요.ㅎㅎ^^
요리솜씨도 정말
좋으신걸요~
잘 계시지요?
제가 요즘 집안에 행사가
많아서
정신이 없었습니다.^*^
저런 곳에 가리면서 예쁜 장식까지 하도록 일부러 달아주기도 하는데
넘 귀엽네요 (^^)*
감사합니다. (크리)미님
캐다다에도 봄은 왔지요(?)(^^)
솜씨짱이네요~`
감사합니다. 체루빔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