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fe in America

모닝뷰 2013. 12. 4. 03:46

 

미국의 추석이라 불리는 '추수감사절'을 앞두고 제다 다니는 테네시의 한 성당에서

'추수의 밤' 저녁식사 시간이 있었답니다.

특별히 맛이 있는 건 아니지만 우리가 지불하는 저녁식사 비용이 성당의

발전 기금으로 사용되기 때문에 일단 식사 공지가 나면 무조건 가서 먹는답니다.

 

 

본당 공사 때문에 제가 이곳으로 이사온 날 부터 지금까지 저 간이 의자를 놓은 이곳 강당에서

미사를 드렸답니다.

 

여느 호텔 못지않게 깔끔하게 셋팅된 테이블이네요.

 

오후 5시를 넘어선 시간이라 디카페인 커피를 마셨습니다.

 

저희 가족은 매주 토요일 오후 미사를 드리는데 토요일 미사는 주로

어르신들이 많이 오신답니다.

저희 부부가 아주 젊은 층에 속할 정도로 노년층 인구가 80% 이상을 차지한답니다.

 

한쪽 코너에선 신자들이 기부한 물품들이 경매에 부쳐지고 있었으며

판매 수익금은 역시 성당을 위해 사용된답니다.

 

저희가 필요한 물품은 없어서 따로 사지 않았습니다.

 

운 좋으면 아주 싼값에 구입할 수 있구요. 모두 중고 제품들이라 비싸지도 않습니다.

 

세라믹 제품은 나중에 사지 않은게 좀 후회가 됐답니다.

 

 

 

 

 

 

 

드디어 나온 식사.....우리 가족이 특별히 좋아하는 음식은 아니지만 성당을 위해서...ㅎㅎ

같은 음식인데 어른들은 8불을 내고 아이들은 5불을 내고 먹었답니다.

 

 

느끼한 요리 먹을 땐 김치를 꼭 먹어야 하는 아이들

지나가 하는 말...."빵만 맛있다."

 

혜나도 자신의 입맛에 맞지 않는지 좀 시큰둥 합니다.

혜나가 하는 말...."빵도 맛없다."

 

애들이 별로 좋아하진 않았지만 저는 저녁을 안해서 편한 날이었습니다.ㅎㅎ

 

한동안 아프셨던 신부님도 다시 건강하게 돌아오셨고

본당 공사도 깨끗하게 마무리 돼서 기분 좋은 밤이었답니다.

 

 

^.^ 여성들한테 이런 기회는 좋은 것이었군요.
저녁을 안해도 되니 말이죠.
아이들이 조금 맛없게 먹었더라도......

좋은 하루, 좋은 수요일 되십시오.
저녁 안하고 외식하는 날이 제일 편한 하루의 마무리죠.
감사합니다. 한국은 수요일이군요.
행복하세요.^^
본당공사가 진행되면 신자분들이 많이 불편하지요.
신부님도,사목위원회도 공사가 우선이다 보니 공사가 긑나야
신자분들 신심을 어루만져주게 되지요.
우리 본당도 리모델링으로 힘들었는데 리모델링 마치고 나니
다들 편안해졌답니다.
모두들 공사가 빨리 끝나길 바라면서도 누구하나 불평하지 않고
차분하게 모든 일정을 진행해나가서인지 성당에 가면 언제나 평온하고 좋았답니다.
공사 이후는 더 이상 바랄것도 없이 좋구요.
배꽃님도 그 기분 아시겠지요.ㅎㅎ^^
애들이 별로 좋아하지 않지만...저는 저녁을 안해서 편한 날이엇습니다..(~)(~)
요 대목에서 빵 터졌어(~)(~)(ㅎㅎ)(ㅋ)(ㅋ)
성당을 위해서는 한끼쯤이야(~)(~)먹어주는것도 좋지(~)(~)
언니도 아시죠(?) 그 기분....
저녁 안하는 날은 한 3시간을 공짜로 얻은 기분이잖아요.
근데 저날 집에 와서 아이들 밥달라고 해서 밥에 참치 넣고
김자반 넣고 비벼 먹었어요.(ㅎㅎ)
좋은제품들이 많이 있네요~
귀엽고 예쁜 지나와 혜나를 만나서
많이 반가웠습니다. ^^
요즘 많이 바쁘시죠? 몸은 좀 어떠세요?
건강을 위해서도 너무 무리는 하지 마시구요.^^
테이블세팅이 이뻐요~~미국에 추수감사절과 한국 추수감사예배는 시기적으로 좀다르지만 나누는것 비슷한거같아요..다만 미국에 한국인 교회다닐때 추수감사예배에 음식보다 화려한듯 합니다. 주로 한식반 양식반이었지만요..여하간 나눔의 추수감사절은 기쁨의 기억이 많아서 좋아요..한국에서 첨 왔다고 점심 저녁 초대를 해주셔서 그래비소스에 터키를 맛보며 아이들과 행복했었거든요^^
미국 추수감사절 예배 후 식사가 참 즐거우셨겠어요.
처음 찾은 미국에서 누군가가 따뜻하게 맞아주면 그것 이상으로
정말 기쁘고 불안한 맘도 가시고 그렇지요.
저도 처음 미국 왔을 때 그랬던 것 같아요.
한국인만 봐도 반갑고 그랬으니까요.^^
수고하신 정보에 (즐)감하고 갑니다 (짱)
봄날같이 따뜻하고 포근한 겨울 보람되게 보내세요 (아싸)
건강관리 잘 하시고 좋은일만 있으시길 바랍니다^_^(파이팅)
네, 감사합니다. 신박사님(^^)
세라믹 장식들은 집에 한 두개씩 있으면 좋더라구요 ㅎㅎ천사 예쁘네요
예쁜 장식장이 있으면 두고 보면 좋은데
저걸 장식해 둘만한 곳이 집에 없으니
다음을 기약했지요.
감사합니다.^^
왠지 생각했던 것보다 경건한 분위기네요.^^
건강하세요~!
감사합니다. 견우님
요즘 바쁘시죠?^^
비밀댓글입니다
혜나얼굴은 제 조카 닮았어요.,....^^
성당에서 일년에 몇번 식사하는 행사가 있어요...^^
메뉴가 닭개장이나 탕류들 국방이지요,.,,^^..저는 정말 맛있게 먹는답니다..
저도 한식이면 즐겁게 맛있게 먹겠는데
미국식은 정말 입에 맞지 않네요.
저희가 주로 한식만 먹기 때문에 심심한 미국요리 먹을 땐 좀 힘드네요.ㅎㅎ
조카님이 혜나랑 비슷하군요.
혜나가 한국적인 얼굴이라 어디서 닮은 아이 봤다는 분들 많았어요. 감사합니다.^^
몇달 못 본 사이 혜나가 저리 컸나요..
얼굴이 아기티를 벗어나려고 하네요.ㅎ
나중에 더 나이들면 성당이나 절 중에 하나 가려고 해요~ㅎ
혜나가 많이 컸지요.
요즘 말도 많아지고 영어도 너무 잘하네요.
저보다 어휘 구사력이 더 좋아서 기죽습니다.ㅎㅎ
싸장님 한텐 절이 더 어울릴 것 같지만
성당에 가보세요. 덜 외롭답니다. ㅎ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