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상의 흔적들...

모닝뷰 2013. 12. 9. 15:28

 

지난 주,미국의 가장 큰 세일기간인 블랙프라이데이 쇼핑 때 만난 한국인들과 함께 만나

식사도 하고 커피마시면서 얘기도 나누고 좋은 시간을 보내고 왔답니다.

 

미국와서 블랙 프라이데이 쇼핑 하러 오전 중에 나간 적이 없을 정도로

그동안 무관심 했었는데 올해는 애들도 좀 크고 해서 오전 9시 쯤 쇼핑몰로 나갔답니다.

새벽 5시 부터 와서 쇼핑하신 분들은 정말 존경합니다.ㅎㅎ

 

 

맨 왼쪽 단발머리 하신 언니분을 처음 만났는데 아이들과 남편이 한국말로 얘기 하는 것을 들으신

언니께서 말을 걸어오셔서 대화하게 되었답니다.

 

두 번째는 오른쪽에 검정옷을 입으신 언니가 저한테 한국사람이냐고 물으셔서 얘길하고 있는데

가운데 계신 분(저보다 두살 어리시답니다)께서 한국인이냐고 물어서 또, 대화를 나누었네요.

 

쇼핑몰 도착 1시간 만에 한국인 세분을 만난 신기한 날이었답니다.

테네시 주의 한인 교민 인구가 타주에 비해 많지 않다고 들었어요.

게다가 대부분 도시에 사시니까 이 시골에서 한국인을 만나는 일은 불가능해 보였는데

블랙프라이데이가 저에게 행운을 가져다 준 것 같습니다.

 

 

왼쪽 언니는 한인 식당 근처에 사셔서 따로 오셨는데 저와 가운데 계신 분은

오른쪽에 계신 언니분 차를 타고 함께 이 식당으로 와서 점심을 먹었답니다.

오랫만에 한국말을 실컷 해본 날이었어요.

다들 좋으신 분들이라 다시 만나기로 약속을 했고 연락처도 주고 받았답니다.

 

집으로 가는 길에 오른쪽에 계신 언니분께서 저희에게 줄 것이 있다고 하셔서 언니댁을

방문해서 맛있는 음식도 받고, 새로 지으신 언니 댁 사진도 많이 찍어왔답니다.

이쁘게 꾸미신 언니의 집 사진은 내일 올려볼게요.

 

소중한 인연이 되어주신 세분께 감사드립니다.^^

 

외국생활에서 한국어를 듣는것처럼 반가운 일은 없을거예요.
외국여행에서 코리아라는 말만 들어도 가슴이 설레던걸요.
세 분 인연 소중히 가꾸어 가세요.
이곳은 한인들이 많이 살지 않는 곳이어서 더 반가웠답니다.
그렇지요. 미국에 살게 되면 작은 것이라도 한국과 연관된 것을 발견하면
기쁘고 설레고 그렇더군요.
감사합니다. 배꽃님^^
테네시가 한국인이 많은지는 잚 모르겠지만 반가우셨겠어요. 다행히 만난분들이 좋은 분들이라 더 다행이네요.. ㅎㅎ
이곳 교민 사회가 2~3천 명 정도인데 대부분 다른 도시에 살고 계시고
제가 사는 곳엔 거의 없답니다.
블랙프라이데이 쇼핑에서 건진 건 한국인 친구들이었죠.ㅎㅎ ^^
오랜만에 소중한 분들을
만나서 많이 행복하셨겠어요.
귀한 인연이 되시기를 바래요. ^^*

이렇게 인연을 만나기도 하는구나(!)(~)(~)
울 지나엄마 한국말로 수다도 떨고 스트레스를 풀때가 생겨서 넘 좋겟다(~)(~)(^^)
ㅎㅎ 제가 사는 곳은 한국보담 더 한국같아
맨날 나두 미쿡에살고싶다 외치며 살아요 ~
좋은시간 보내신거 같아 너무 보기 좋네요(!)(~)(~)(~)좋은인연 만남 잘 이어가시길(~)(~)(^0^)
* 행복을 주는 사람들 *
평소에 관심 없던 사람도 어느날 부드러운
눈길 따뜻한 미소로 살며시 건네주는 사탕

몇알에 가슴 따뜻해 옴을 느낍니다. 한번
만난적 없는 사람일지라도 서로 밝은 미소로

인사한다면 가슴속에 따뜻한 느낌이 전해옵니다.
자주 만난적 없는 사람이 밝은미소로 격려를

전해줄 때 가슴속에 따뜻한 마음이 전해옵니다.
서로에게 전해지는따뜻항 느낌으로 살고 있음을

느낍니다.오늘도 소중한 만남과 고운 인연을
만들며 행복한 시간되시길...-불변의흙-

수고하신 정보에 (즐)감하고 갑니다 (짱)
비그친후 쌀쌀해진 세계인권일 마음만은 포근하게 보내세요 (아싸)
건강관리 잘 하시고 좋은일만 있으시길 바랍니다^_^(파이팅)
ㅎㅎ새로운 만남은 언제나 즐거운 것 같습니다
인연이 되는거 쉽지 않은데
좋은 분들 만나셨나 봅니다..
한국말 실컷 했다는 말 듣고 가슴이 찡~~ㅎㅎ
그래도 궁금하고 그리움에.......다녀 갑니다 ㅎㅎㅎ
오랫만에 들르네요~ 가끔 들렀었는데 ^^
좋은하루의 마무리가 잘되가고 계신가요?
또 놀러올께요 좋은 포스팅 잘봤어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