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fe in America

모닝뷰 2013. 12. 15. 16:18

 

지난 몇일 동안 제 블로그를 열어볼 시간이 없을 정도로 바빴답니다.

라디오를 틀면 24시간 동안 캐롤만 나오는 채널이 있을 정도로

미국은 온통 크리스마스 분위기로 들떠 있습니다.

캐롤송 안에 "Most wonderful time of the year' 라는 가사의 구절이 있는데

저도 그 분위기에 편승해서 쇼핑에 열을 올리는 것 같습니다.

 

오늘  이곳 테네시의 초등학교의 특별한 점심시간을 소개할까 합니다.

학기 초에 맥도날드 해피밀을 들고 학교 안으로 들어가는 학부모 몇분을 봤는데

도시락을 안가져간 아이를 위해 준비한 점심이라고 생각했답니다.

 

저는 속으로 아무렴 학교 점심이 해피밀 보다 못할까.

해피밀을 손에 든 아빠들을 이해하지 못했답니다.

그런데, 아빠들이 해피밀을 가져온 이유는 아이와 함께 특별한 점심을 하기 위해서랍니다.

매일 학교 점심 먹는 아이들에게 해피밀은 특식인 셈이지요.

 

샌디에고서도 그랬고 이곳 테니시도 미국 초등학교에서는 학부모들이 학교에 와서 자녀들과

함께 점심을 하는 것을 적극 권장하고 허용하고 있답니다.

장난감 등 값비싼 선물만이 선물은 아니지요. 아이들에게 부모와 함께 하는 학교에서의 점심은

큰 선물이자 감동 그 자체라고 합니다.

 

두달 전 아침, 지나가 아빠에게 크게 혼난 적이 있답니다.

시무룩하게 학교로 간 지나를 본 남편은 마음이 아픈지 표정이 좋지 않았답니다.

그날 점심 시간에 남편은 지나를 위해 함께 점심을 먹었는데 아빠가 나타나자

너무 좋아 어쩔줄 몰라하는 모습을 보고 남편도 아침에 혼낸 것에 대해 어느 정도

마음의 짐을 덜었다고 하더군요.

 

 

혜나반에서 자원봉사가 있는 날이어서 오전에 혜나반에 갔답니다.

 

20분만 기다리면 지나가 식당에 오니까 좀 기다렸다 지나랑 점심을 먹기로 했답니다.

혜나 반에서 만든 걸 테이블에 놓고 기다리는데 지나반 아이들이 하나둘 들어오면서 제 앞에 앉더군요.

이미 제 얼굴을 아는 아이들이 자기도 데려가서 같이 먹게 해달라고 조르더군요.

 

"이 쿠키집이 오늘 지나 후식인가요?"

"젤리랑 마시멜로우 정말 맛있겠어요."

 

학부모가 찾아오면 자신의 아이를 데리고 단상 위 테이블로 가서 아이와 함께 식사를 한답니다.

물론 다른 부모들이 오면 길쭉한 테이블에 다같이 합석을 하게 되구요.

 

 

아이의 생일이거나 특별한 감동을 주고 싶은 날 부모들은

이렇게 자신의 자녀와 특별한 점심을 한답니다.

 

지나반의 아이가 가져온 점심이네요.

다 일회용을 사용해서 그게 좀 아쉽다는 생각이 들었답니다.

 

지나가 가져온 점심....칠리 수프를 쏙 뺐네요.

 

제가 보기엔 허전해 보이는데 지나는 맛있게 잘 먹네요.

엄마가 와서 함께 먹으니 살짝 들떠서 싱글벙글 웃습니다.

 

앞집 소녀 조엘....지나의 절친이라 함께 단상위로 데려와서 먹었답니다.

 

제가 배식 코너 가서 이날 메뉴에 나온 것을 다 받아왔답니다.

아이들은 2불 25센트를 내고, 교사와 학부모는 3불 50을 내고 먹는답니다.

 

40분의 식사 시간이 끝나자 지나가 서두르네요.

"엄마, 우리반 애들 저기 줄섰어. 나도 지금 가야돼."

 

지나가 이렇게 좋아하니 앞으로 가끔 가서 함께 점심을 해야 할 것 같습니다.

다른 친구들 보다 약간 높은 단상 위에서 먹으니 그게 더 특별한 느낌을 주는 것 같습니다.

집에서는 하기 어려운 이야기도 학교에서 함께 점심을 먹으니

더 깊은 대화도 오가는 것 같아서 좋구요.

 

 

모닝뷰님 항상 좋은글 감사합니다^^
감사합니다.^^
엄마와 함께한 특별한 점심, 아이들이 많이 행복해 하니 좋으네요~^^
그러면서도 한 편으로는 학교에 찾아 올 수 없는 부모들의 아이들이 좀 염려되기도 합니다.
혹, 그런 아이들도 있겠지요?
사실 그런 부분이 좀 안쓰럽긴 합니다.
형편이 안되는 아이는 이겨울에 점퍼도 안입고 걸어서 등교하는 아이가 있더군요.
그런 아이들은 이런 작은 사치(?) 도 기대하기 어려울 수도 있어요.
부모가 두분다 바쁘게 일하고 시간을 내기 어려우면....

이번에 학교에서 크리스마스 기간에 힘들게 보낼 가정을 위해 캔음식 모으기 운동을 열었는데
음식 기부를 하고 제가 만든 머리핀을 지나와 혜나반 아이들을 위해 선물로 주었답니다.
학교를 통하지 않고 직접적으로 돕는 것도 학교에선 그리 원하지 않는답니다.
가난한 사람들도 자존심에 상처를 받는 것은 원하지 않으니까요.

정부 차원에서 무료급식이 지원되고 추운 겨울에는 특별한 지원이 충분하진 않지만 약간 지원된다고 들었어요.
다른 아이들의 소외감을 가질 수도 있으니 자주 특별한 점심을 하는 것도 좋진 않을 것 같네요.
한달에 두번 정도로 가는게 좋을 것 같네요.

좋은 말씀 감사합니다.^^
저 식단을 보니 5학년때 오렌지카운티의 공립학교에 입학해서 울 막내가 느끼해서 먹기어렵다고 하던 말이 생각나네요..ㅎㅎ 좀 지나서는 적응을했는데 집에와서 김치찌개를 정말 잘 먹던 기억이~~
비밀댓글입니다
아이들과 함께 하는 점심시간
훌륭합니다 우리나라 초등학교에서도 그리했으면ᆢ
우리나라는 그런 분위기는 없나 봅니다.
가끔 허락해주면 아이들 기분도 업시키고 좋은텐데 말입니다.
감사합니다.^^
오! 지나, 너무 예쁘다!!! ㅎㅎ
감사합니다. 산들이님
따님들은 더 이뻐요.^^
미국, 좋은 점은 참 많아요. 저렇게 식당도 널찍하고 음식도 좋고......
근데, 무지하고 폭력적이고 인종차별하는 녀석들도 무지 많아서 원!~~!

좋은 하루, 좋은 한 주의 시작 맞이하세요.
많은 단점과 장점이 있는 나라지만
내 아이들이 태어나고 자라는 곳이라 미워할 수 만은 없고
적응하며 살려고 애쓴답니다.
댓글 주셔서 감사합니다.
크리스마스 잘 보내세요.^^
애아빠도 저도 애어릴땐 많이 가서 점심 먹었답니다..(ㅎㅎ)(ㅎ)
학교 발렌티어도 해주고(유일한 미국의 치마바람 (ㅋ)(ㅋ))

우리모두 그랬고 저역시 애 어릴때 상처받고 불안정 한 거 보단 같이 있어주는게
사랑을 위해서 돈을 포기 했답니다(!)(~)(~)(직장) (ㅎㅎ)

그러나 가끔씩 그런것들이 과연 소중하게 애들이 생각하나(?)
하는 의구심.......

저도 그랬지만, 세상이 욕심이나 명예로 가득찰때의 생각은 능력있는 엄마, 부모를 바라는게 아닐까 하는 번민속에...

지금도 고딩 시니어 운전 시작했지만, 칼레지반 시작시간이 차에서 잠시 간식밖에는 .....점심시간이 없어서 사다날르고
운전해주는 동안 아이는 먹고 (ㅋ)(ㅋ)(프라이빗 스쿨이라 공립학교보다 늦게 끝나는 스캐줄관계)

그래도 아이들은 사랑받고 보살핌 을 받는게 저렇게 행복한 웃음을 지을수 있는게 아닐가 하는 생각에 (추천)을(~)(~)(!)(!)(!)(!)(!)(~)(^-^) (^0^)
이게 미국 전체 학교에 퍼진 문화이군요.
바람직하다는 생각이 드네요.
아이들을 위해서 직장 포기하신 거 잘 하셨어요.
저는 능력이 안돼서 집에 있지만 애들을 위해선 직장없는 엄마가 최고일 수도...(ㅎㅎ)

뭐든 선택한 길로 가서 지난 일을 생각하고 돌아도봐도 후회가 생기긴 해도
결국 자신이 선택한 길이 최선이었음을 알게 되잖아요.

아이들이 고등학생이 되면 엄마가 더 바빠지는군요.
애들이 더 크기 전에 소중한 시간들을 함께 해야 할 것 같아요.

좋게 봐주셔서 감사합니다. 옥이님(^^)
모닝뷰님 어린딸이 있어서
행복하시겠어요.
저는 아이들이 중학교때 이민을와서
이중언어나 한국역사등을 잘아는 장점도있지만
미국에서 초등생 학부모를 해보지 못한 아쉬움이
크답니다 ~~
딸들도 사춘기가 오면 어릴 적 처럼 살갑게 굴지 않겠지요.
지금 수다쟁이 처럼 말이 많아도 나중에 말 수 적어지면 이때가 그리울 것 같긴합니다.
아드님을 두셨나 봅니다. 좀 크면 아들들은 말 수가 더 적어진다고 하더군요.
크리스마스네요. 건강하게 행복하게 보내세요.^^
아이구,,
아이들 너무 귀여워요
여러가지로 배울점도 많은 나라지만
요즘은 총기사건에 맘이 죠여드네요
항상 건강하고 행복하세요 ~~~
그렇죠. 총기사고가 가끔 일어나는 나라라는 것이
맘에 걸리지만 그렇다고 불안에 떨 순 없고....
찾아주셔서 감사합니다.
크리스마스 잘 보내세요.^^
지나가 정말 행복해 보이는데요~
초등학생들의 특별한
점심시간을 만나고 갑니다.
항상 즐겁고 행복하세요. ^^
소중한 자료 잘 보고 갑니다.몇 주 남지 않은 월요일입니다.
정리 정돈이 필요한 때입니다.
고맙습니다.
수고하신 정보에 (즐)감하고 갑니다 (짱)
동장군이 기세를 부리는 새로운 한주 활기차게 열어 가세요 (아싸)
겨울날 건강관리 잘 하시고 좋은일만 있으시길 바랍니다^_^(파이팅)
자녀와 함께 하는 점심시간이 특별나고 귀하게 보입니다^^
미국이 이래서 강한 나라인거 같습니다.
학생들에 대한 조그마한 배려...좋은데요.^^
건강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