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소한 일상의 흔적/내 마음속 그곳

찌에르 2012. 4. 23. 23:30

 

 

얼마남지 않은 봄날이 아쉬운듯 만개한 벗꽃

눈이 내리듯 작은 바람에도 우수수..봄이 지고있다.

 

 

둘레길 맞은편의 북한산자락..

운무와 안개에 쌓여 선명하진 않지만 웅장한 기상은 멀리서도 빛이난다.

 

 

어디로 갈까..

산을 오르는 사람마다 제각기 갈길이 다르듯..

우리의 인생 또한 수많은 갈림길에서 방황하고 혼란을 겪으며 성장해 가는것..

 

 

 

오르기 쉽게 나무로 계단을 만들어 놓았다.

밟을때마다 삐걱거리는 소리가 정겹다.

 

 

잠시 내려다 본 풍경..

 

 

 꽃보단 연초록의 새순이 더 많은 개나리..

어느새 봄이 지고있다.

 

 

예전의 성곽길의 흔적..

이미 이끼가 끼고 낡은 시간의 뒷편에 서있는 성곽과 연초록의 새순에게 자리를 내어주고

이제는 가야하는 개나리꽃이 묘한 감흥을 일게한다.

 

 

  잠시 휴식을 취하던 정자..

어디선가 청솔모 한마리가 등장..

익숙한듯 사람들 사이를 다니며 재롱을 부린다..

어서 찍어..그리고 먹을것 좀 줘..하는것 같아 우리가 더 놀란..ㅋ

 

 

가지가 부러질듯 휘청~수많은 꽃들이 저마다 뽐내고 있는 산벗꽃의 자태

 

 

금방이라도 툭~하고 떨어질듯 만개한 산벗꽃

연분홍의 여린 꽃잎에 눈이 부시다..

 

 

 

아직은 지난 겨울의 흔적이 더 많이 남은 숲속..

이름모를 흰꽃의 자태가 요염하다..

 

 

 

연초록의 새순에 꽃망울이 감추어져 있다..

이것이 자라 솔방울이 되는건가?

 

 

산을 내려오다 마주한 장독대..

 지금은 쓸모없는 항아리들인가 ..아마도 주변 음식점에서 쓰던 장독대 같은데

먼지가 쌓여 널부러져 있다.

 

 

지난 겨울의 빈둥지일까..아님 새로 지은 새집일까..

아직은 메마른 가지위 위태한 빈둥지가 희망을 말하는듯 바람에 춤을 춘다.

 

 

구기동 개인주택앞에 심어져 있던 노란 튤립..

한겨울 추위를 이겨내고 꽃이 피었나..용케도 구군이 얼어 죽지 않은 모양..

어제 내린  비의 흔적이 남아있다.

 

 

 

동네 앞산도 거의 히말라야 수준인 내게

친구들이 작정이라도 한듯 이번 모임은 산행을 가잔다..

외양으론 마치 히말라야 원정대라도 되는양 무장을 하고 나선길..

북한산 정상도 아닌 둘레길을 그것도 반만..

그럼에도 어찌나 숨이차고 후들거리는지..

너무 몸을 아끼고 살았나보다..ㅋ

구기터널 쪽에서 올라 둘레길을 반만 돌고 다시 구기동쪽으로 하산..

잠시 딴세상에 있었던듯..생각보다 기분 좋게 남은 여운..

맛난 점심을 먹고 작은 카페에 들러 밥 보다 더 맛난 수다를 풀어놓고..

봄햇살 가득한 창가쪽 테이블 위의 유리병속엔

 연초록의 수경식물이 고개를 길게 빼고 넘어가는 햇살을 먹고있다..

작은공간 가득 넘치는 커피향과 반쯤 넘어간 오후의 나른한 햇살..

길고 지루한 기다림 끝 야속하게 짧기만 한 봄..

그렇게 아쉬운 봄날이 또 지고있다..

북한산 둘렛길도 아름답습니다~
비가와서 꽃잎이 많이 떨어졌을것 같아 아까워요~
오늘도 예븐 봄날 보내세요^^*
북한산 하면 험하다고만 생각했었는데
둘레길은 참 편안하고 좋았어요..
꽃은 비록 많이 보지 못했지만 어린 새순이 이뻤어요..
왕비님도 행복한 내일 되시어요^^
저도 등산따라가보면 저질체력 완전 들통나는데 ^^

힘들긴해도 좋은건 어쩔수 없는것 같아요 ~
한동안은 산행모임으로 성격이 바뀔듯..ㅋ
완전 늦바람났어요..
산에 가자면 들은척도 안했었는데..
기회되면 낭군님과 다녀오세요..
강추입니다^^
언제봐도 아름다운것이 우리나라 산길이에요.
더구나 요즘은 꽃이 지천이니 어딘들 마음을 잡지 않겠어요?
비오고난후의 튤립도 상큼한 모습이고, 청설모...당돌하게도 귀엽네요.
그 꼬리 한번 만져보고 싶어요.
요즘은 산짐승들도 먹이를 잘 주는걸 알고 사람을 무서워 하지 않네요..
청솔모가 완전 강아지만해서..좀..놀랐어요..ㅋ
먹이를 주는게 잘하는건지..아니한만 못한건지..분간이 안가네요..
아담하니..우리네 산천이 정답긴 해요^^
거 봐요. 갈 만하지요?
둘레길은 그야말로 쉬엄쉬엄 걸을 수 있는 언저리 길이지요.
이렇게 한번 발을 닿게 되면 또 가고 싶어진답니다.
건강에도 좋고 다이어트는 덤으로 얻고....
어쩌다 한번 가는거라 그리 도움이될까싶지만
생각보다 좋았어요^^
더워지기전 한두번은 더 갈것 같아요
늦바람이 더 무섭다고 ㅋ
둘레길이니 가지 제대로 된 산행은 무리ㅡㅡ

비가 소리없이 촉촉히 내리네요
남은시간도 좋은시간 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