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하얀 눈으로 가려진 어지러운 시골집을 보면서 ~

댓글 8

오늘의 감성

2021. 1. 7.

새 하얀 눈이 세상을 덮은 듯 아름답습니다.

새벽부터 내린 눈이 아침 눈을 떠보니

온 통 새하얗게 내렸습니다.

시골집 어머님이 걱정이 되어 아침 일찍

뵈러 갔다가 아래체에 새 하얗게 눈이 내렸습니다.

 

 

흰 소 해에 새 하얀 흰 눈이

아름답습니다.

 

시골집 아래체의  어지러운 모습이

 새 하얀 눈으로 가려진 모습을 보니

로라의 모습을 떠올려 봅니다.

눈이 내린후 녹아 제 본연의 모습이 다 드러나면

어떤 모습일까 생각해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