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마음의 바다가 반짝거리면~~

댓글 11

오늘의 감성

2021. 4. 13.

내 마음의 바다가 들어와 시원함을 느낍니다.

뻥 뚫린 창을 보듯

바다는 시원합니다.

 

바다는 아픔도 가려주고 덮어주는 여름날의 시원한 이불같습니다.

 

바다물이 흘러갈때면 아픔도 슬픔도 외로움도 씻겨져 가는것 같습니다.

 

다 씻겨져 내려가고 나면

하늘에서 비추이는 빛이 바다를 반짝이게 합니다.

 

바다물이 반짝반짝 거리면

마음 가득 새힘이 솟아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