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시와 엄마생각

댓글 4

오늘의 감성

2021. 10. 15.

 

오곡백과가 무르익은 추수의 계절 가을입니다.

가을의 향기를 물씬 풍기는 날

잘 익은 홍시를 보니 엄마생각이 납니다.

유년 시절 엄마는 잘 익은 덜 익은 떪은 감을 

장독에 넣어 두고 잘 익은 홍시가 될때

꺼내서 숟가락으로 먹여주시곤 하셨습니다.

엄마도 홍시를 좋아하셨는데 자녀들을 위해 

드시고 싶은 마음은 뒤로 하시고 

늘 먼저 먹여주셨지요.

 

 

감 나무에서 잘 익은 홍시를 보니 엄마 생각에

잠이 오질 않네요.

그리운 엄마 오늘 꿈에 뵙고 싶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