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 마음 ♬♪-----]/♡고도원의편지

★러블ㄹ1정숙★ 2011. 5. 28. 09:56

연못 

늪이 없는 연꽃은
존재할 수 없습니다. 
연꽃 없는 늪은 죽은 늪입니다. 
늪과 연꽃은 서로가 서로에게 의지처요 
모체입니다. 어느 하나는 버리고, 
어느 하나를 천하게 여길 수가 
없습니다. 


- 도법의《그물코 인생 그물코 사랑》중에서 - 


* 옹달샘 못에도 연을 심었습니다.
그냥 '못'이었다가 진짜 '연못'이 된 셈이지요.
못이 있어 연을 심고, 연이 있어 못도 살아납니다. 
당신과 나, 둘이 하나가 된 우리는 연못과 같습니다.
당신이 있어 내가 살고, 내가 있어 당신이 삽니다. 
둘이 따로 떨어져 존재할 수 없는,
우리는 연못입니다. 


감사합니다.
항상 건강하게
즐거운 나날 만들어 가세요.
감사합니다 행복하세요~~~
감사합니다.
즐거운 휴일 되세요.
문득 들와밧어여...조아요...
한수 배앗으믄 하는..ㅎㅎ
감사합니다
좋은 날 되세요~~~
그대가 내뱉는 공기로 숨쉬고 있다는 생각,
그 생각으로
행복함을 느끼고 있다는게 사랑이리면
난 사랑을 하고 있어요..

바라만 봐도 이유없이
입가에 미소란 것이 번지는게 사랑이라면
난 사랑을 하고 있어요(^^)

당신때문에요(♡)
사랑가득한 날 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