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자치단체/경기

산경일보 2019. 4. 29. 10:47

세계 평화 및 남북통일 등 평화분위기 조성 염원



▲ 2019 세계무용의 날 기념 DMZ포럼 도라전망대에서 성황리 개최


세계무용연맹한국본부(WDAK) 및 유네스코 국제무용위원회(ITI-IDC)가 주최하고 파주시, 서울시, 국립발레단, 반얀트리 클럽이 후원하는 ‘2019 세계무용의 날 기념 DMZ 포럼’이 29일 도라전망대에서 성황리에 개최됐다.

1982년 유네스코국제무용위원회는 매년 4월 29일을 세계무용의 날로 지정하고 전 세계 각 국의 특성에 맞게 행사를 진행해왔으며 지난해 쿠바 하바나 개최에 이어 올해는 남북간 화해와 세계평화를 위해 한국에서 세계무용의 날 총회를 개최하게 됐다.

DMZ와 파주, 서울을 잇는 한반도 통일축에서 29일 ‘평화와 통일의 춤으로 사회혁신’을 주제로 세계무용연맹 한국본부 이미희 부회장의 사회와 장혜진 이사의 통역으로 타이완(Yunyu Wang), 중국(Liu Qingyi), 이집트(Krima Mansour), 뉴질랜드(Lemi Ponifasio), 스페인(Alberto Garcia Castano), 슬로베니아(Tatjana Azman), 한국(최보결) 등 각 국을 대표하는 무용관계자들의 주제발표가 진행됐다.

이어 스위스(Tobias Biancon), 푸자이라(Mohmmed Saif-Al-Afkham, UAE), 중국(Xuefeng Shang), 세계무용연맹 한국본부(WDAK) 김긍수 회장 및 ITI 국제무용위원회 전홍조 부회장의 토론이 진행됐으며 탈북민 출신의 임진강예술단의 탈북인으로서 바라보는 평화, 통일의 춤을 통해 사회를 변화시키고자 노력한 경험담을 발표해 주목을 받았다.

세계 각국을 대표하는 무용인들과 한국무용 발전을 위해 헌신해온 무용인 등 국내외 무용관계자들이 DMZ(비무장지대)에서 북녘땅을 바라보며 ‘평화의 춤(커뮤니티댄스’ 메시지를 전 세계에 선포하는 퍼포먼스를 펼쳐 세계 평화 및 남북통일 등 평화분위기 조성을 염원했다.

김순태 파주시 문화예술과장은 “이번 DMZ 포럼을 계기로 향후 파주시와 개성시가 함께 공연예술도시로 유네스코에 지정받을 수 있도록 다각도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유네스코 세계공연예술도시란 공연예술 및 예술교육 등 그 나라 및 도시가 보유하고 있는 유산을 지원, 부각시키고 기념함으로써 전 세계에 홍보해 가는 도시로 파주시는 생태, 평화와 통일의 춤으로 사회 혁신에 이바지해 나가는 것을 목표로 적극 검토해 나갈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