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연도감

그냥선달 2010. 4. 17. 01:33

 

 

 

산양삼(장뇌삼)의 올바른 구별법


長腦蔘 글자 그대로 腦頭(머리)가 길다는 뜻을 포함합니다.

상기! 이것은 山蔘을 닮아도 年齡이 그리 많지 않은 것 등도 포함하고 있으며,
이것을 인간이 발견 공들여 키웠다는 말도 포함되고 있습니다.

장뇌삼이란 쉽게 말해서 사람이 인위적으로 기른 산삼이라 할 수 있습니다.
즉 사람의 손으로 직접 산삼 씨앗을 받아 재배한 것이 곧 오늘날의 장뇌입니다.

씨(種) 장뇌 : 산에 바로 심은( 直播 蔘)을 얘기하는 뜻.
밭,묘(田) 장뇌 : 山蔘 種을 밭에서 싹을 틔워서 山으로 옮겨 심었다는(移植) 뜻.

장뇌의 품종으로는 크게 두가지가 있는데, 밭이나 산 아래쪽에 묘포를 만들어 인위적으로
싹을 틔운후 그 묘를 이식하는 묘장뇌와 삼씨를 직접 산에 뿌린후 방치하는 씨장뇌가 있습니다.
여기서 묘장뇌의 경우는 기업체및 제약회사에서 만드는 드링크제나 엑기스의 원료로
쓰여지기에 빨리 재배하여 많은 양을 납품하므로 여러번의 이식을 통해 급성장을 시켜
출하를 시키고 있습니다.(대한민국의 95%이상이 6년~8년근에 행당되는 묘장뇌임)

오래전의 장뇌(씨장뇌)는 모양이나 약효면에서 자연산 산삼과 크게 다를 바 없다고 했습니다.
굳이 차이를 밝히자면 재배 과정에서 사람의 손이 몇 번 닿는다는 것 뿐였지요.

재배 산삼을 장뇌라 따로 지칭하는 이유는 모양 때문입니다.
일반적으로 산삼에 견주어 장뇌는 줄기와 뿌리를 잇는 뇌 부분이 특히 긴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이는 지금 중국의 장뇌농가들이 상품성을 높이고 병균의 침입을 막기위해
1년에 한번씩 복토를 하기 때문입니다. 이른봄 삼의 싹이 나오기전 복토를 해줌으로 노두의
길이를 인위적으로 늘리고 염분을 토양 위로 올려 노두에 생기는 병균을 막아 정상적으로
싹을 올리기 위함이며 우리나라에서도 일부 농가들이 복토를 하고 있습니다.

오랜동안 장뇌를 재배해온 농가들의 얘기로는 인삼씨로 장뇌를 경작할경우 대부분이 산에서
도태가 되었으며 살아남는다해도 6~7년을 넘기지 못한다는 결론을 내리고 있습니다.
여기서 과면 인삼씨로 재배하여 판매되는 장뇌가 과연 장뇌삼의 범주에 속하냐는 것입니다.

공교롭게도 삼씨의 확보에 있어 어려운것이 현실이고 일부 몰지각한 잡마니들이 중국(전칠삼
씨)나 미국(화기삼씨)를 유통시킴으로써 먼훗날 우리 고유의 산삼이 그 정통성의 보존과 가치는 외국
삼과 교배되어 상실할수도 있는 아픈 현실입니다.

산도라지의 경우는 지속적인 이식으로인해 새로운 토양의 영양분을 공급하여 생명을 연장하
듯이 장뇌삼의 경우도 이식을 하여 생명을 연장하는 방법이 행해지고 있는 현실입니다.
과연 이렇게 여러번의 반복이식을 한 장뇌삼이 그 상품성을 인정 받을수 있을지 의문입니다.
물론 모든 장뇌농가들이 그렇다는 얘기는 아니지만,이는 아무것도 모르는 소비자를 우롱하는 처사이지요.

일반적으로 유통되는 장뇌삼의 경우는 6년~8년근이 그 대부분이며 삼이 지니고 있는 형태로
는 노두마디가 3~5마디인점과,년근에 비해 이식으로인한 비대한 몸통, 과다한 잔뿌리 그리
고 정상적인 야생삼과는 다르게 턱수가 하늘을 향하고 있다는 점 등등입니다.

정상적으로 장뇌삼을 판매할경우 6년~8년근이라고는 하지 않지요. 이는 인삼과 큰 차이가
없고 고가이므로 구입을 안하기 때문이며, 대부분은 년도수를 부풀려 12년~17년 근이라
판매를 합니다.

장뇌의 다른 품종인 씨장뇌의 경우가 오래전부터 전해 내려온 장뇌의 범주에 속하는 것입니다.
자기만 아는곳에 산삼씨를 심어 오랜동안 방치를 하는 것으로 심령이 15년이 넘는것은
일반 산삼과 크게 구분이 안되며 15년이 넘는 씨장뇌의 경우는 산삼이라 판매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일반적으로 산삼이라는 호칭이 붙을 정도가 되려면 인삼씨종이라 해도 야생에서 대를 여러
번 거친후 심령이 30년 정도는 되어야 하며 이러한 삼들은 일년내내 산을 다니는 저도 한두
뿌리 구경하기가 어려운 현실입니다.

또 하나 중요한 얘기를 하자면 잔류농약의 문제입니다. 중국 현지의 재배삼 답사를 다녀본
결과 대부분의 농가들이 농약을 살포하는것으로 밝혀졌습니다.이유인즋은 농약을
안할경우 병충해로 인해 몇년간 공들여 키운 장뇌삼이 점멸을 한다는 것이었습니다.
과연 우리나라의 장뇌농가들은 농약 잔류검사를 한다면 떳떳하게 응할 농장주들이 과연 얼마나될지 모르겠군요,

중국 현지의 농장주들이 하는 얘기는 인삼의 종주국이라는 한국이 지금까지 고려인삼을 위해
한일이 뭐가 있느냐는 비판이었습니다. 자기 밥그릇 싸움과 독과점으로 인해 국제 경쟁력을
상실하여 세계시장 점유율은 고작 2%까지 떨어졌으니 말입니다.
2003년 통계 인삼의 세계시장 점유율 미국,캐나다(40%) 중국 (37%) 일본(5%) 한국 (2%)등등,

요약을 하자면 산삼의 명칭마져 구분이 안되는것이 우리나라의 현실이며 인삼의 농약살포가
밝혀질경우 제2,제3의 만두,김치파동과는 다르게 국가경제의 큰 위기가 올것이다라는것이
전문가들의 견해입니다.


이에 우리가 해야할일은 무공해 인삼 즉 산에 장뇌를 경작하여 최고의 상품과 품질로
땅바닥에 떨어진 인삼종주국의 명예를 되찾는 것입니다.
삶의 질 향상으로인해 몇년전부터 웰빙,건강 바람이 불면서 수많은 사람이 건강에 관심을
갖게 되었고 그로인해 장뇌삼의 수요는 월등히 많아졌으며 일본에는 지금도 수출물량이 모자
를 정도입니다.

여기서 중요한것이 앞으로 몇년후면 지금의 인삼보다(2004년 1만 3천여톤 생산) 더 많은
수많은 장뇌삼이 쏟아져 나온다는 사실입니다.
이에 정부에서도 그 명칭과 품질을 엄격하게 구분할수 있는 행정체제를 갖춰야 할것이며
또한 그 재배삼의 가치를 평가할 품질관리사 제도를 빨리 시행해서 잔류농약의 엄격한 규제와
년도수 부풀리기의 악습을 막아야할것입니다.



아래 사진은 회원님들의 올바른 장뇌삼 구분을 돕기위해 첨부한 사진입니다.
(한국심마니동호회 발췌,중앙대 산업경영대학원 인삼최고전문가과정 중국 현지답사사진)


국내에서 유통중인 묘장뇌입니다.노두의 마디는 3~5마디정도이며 추정수령은 7~8년입니다.
이러한 묘장뇌를 12년~17년근이라며 속이고 있으니 주의 바랍니다.
직접 재배한 농장주는 심령을 알면서도 속이지만 정작 아무것도 모르는
유통업자는 삼의 공급자 말만 믿고 아무것도 모른체 판매에만 열중을 합니다



국내에서 유통중인 산양산삼(씨장뇌종)이며 유관으로 보이는 노두마디는 9마디이상이며
추정수령은 13~15년근입니다.한두뿌리를 봤을때는 회원님들께서 채심하시는 야생삼과는 큰 차이가 없습니다.



아래사진은 좋은 씨종을 한곳에 직파하여 오랜동안 키운 우수한 씨장뇌입니다.
노두마디에 의한 추정수령은 20년 전후입니다.



한국심마니동호회 홍점표 회원이 직접 채심한 야생삼입니다.




아래사진들은 중국현지에서 직접 촬영한 중국 장뇌삼입니다.
중국삼들이 지니고있는 특징은 노두가 굵고 나이에 비해 노두와 횡취가 발달한점과
국내산에 비해 지하부 몸통밑이 굵다는점등입니다.



일반적으로 전문가가 아닌경우 중국삼과의 구별이 쉽지않으며 이는 황금에 눈이 먼 잡마니들이
중국현지에서 국내산과 비슷한 삼들을 골라오기 때문입니다.중국삼들이 다 나쁜것은
아니나 과학적으로도 밝혀진 사포닌 함량과 다당체에서 월등히 국내삼에 뒤떨어지며 중요한것은
맹독성 농약이 검출된다는 점입니다.
비교적 값이 저렴한 장뇌의 경우도 반듯이 전문가의 감정을 걸쳐 구입하시기를 권유드립니다.



인위적인 복토와 이식으로인해 노두마디가 긴점(죽절)이 특징이며 이를 장뇌라 칭합니다.



삼의 주근(몸통)이 위보다는 아래쪽이 더 두툼한것이 중국삼의 특징입니다.






중국 임하삼(씨장뇌)의 지상부 현지 사진인데 국내산과는 큰 차이가 없습니다.



묘장뇌를 재배하는 삼포입니다. 경사가 심한 산속에 차광막을 한후 17년째 재배를 하고 있습니다.



장마철 전후로 농약살포를 하고있으며 반복적으로 이식및 복토를 하여 삼포에 잡초가 없습니다,
현재는 중국정부의 적극적인 관여로인해 농약살포를 주여가고 있다합니다.



묘장뇌를 채심하고 있습니다.



묘장뇌를 삼포에서 17년째 재배하고 있다는 말에 5구심을 채심해 확인해본결과 노두마디가
13~15마디까지 세어져서 많이 놀랐습니다. 더더욱 놀란것은 대부분의 중국삼들이
이름만대도 알만한 한국 잡마니들이 구입을 해간다는 사실였습니다.



중국의 장뇌삼은 크게 두가지입니다. 우리가 얘기하는 묘장뇌와 임하삼(씨장뇌)입니다.
아래 사진은 27년간 산에서 재배한 임하삼(씨장뇌)입니다.중국은 50년간 산을 임대하여
가족이 대를 이어 장뇌를 재배하고 있었습니다.(기술에서 한국보다 우위)



백두산에서 자생하는 산삼입니다. 노두마디에 의한 추정수령은 50년 이상으로 보였습니다.



산삼을 빨리 배우는 길은 여러분류의 사람도 만나보고 많은 산삼을 구경하는것이며 본인이
노력하여 학습하고 연구하는것입니다. 장뇌삼 경작이 붐을 일으키고는 있으나 많은 사람
들에게 모두 그 성과가 돌아갈지는 미지수 입니다. 산림청에서는 문제의 심각성을 알았
는지 관련부서를 만들었고 여러 학계에서도 명칭을 통일하고 품질을 체계적으로 분류 하
려는 움직임이 있습니다. 오늘날 많은 사람들이 인삼씨를 파종하고 인삼묘를 이식하여
인삼종의 장뇌삼이 쏟아져 나올때 과연 국제 경쟁력에서 이겨낼수 있을지 많은 의구심
이 생기는게 사실입니다. 모든사람들이 똑같이 인삼씨를 심어 실행했을때 그 결과는 그 자신의 마케팅
능력과 장뇌삼의 품질(농약,이식,년근)등의 등급에 승패가 죄우 되리라 생각됩니다.

좋은글 잘 봤습니다. 스크랩 해갈께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