착한 브라질 이야기

20년 전부터 브라질 관련 글을 쓰고 있습니다. 아울러 유튜브도 이제 막 시작했습니다.

천사 고모

댓글 0

카테고리 없음

2021. 8. 25.

"지금 수의 입히고 있어요. 천천히 와요"

시간이 어떻게 지나가는지 아무런 생각도 없었지만, 동생을 장례식장에 안치하고 아내에게 전화했다. 내 전화는 위로 말과 안부 인사로 계속 울렸다. 아내가 비밀번호를 풀은 동생 스마트폰도 계속 울렸다. 조용히 장례식을 치르려 했는데 아무래도 동생 친구에게 알리는 게 낫다 싶어 페이스북에 소식을 올렸다.

그동안 동생이 아팠다는 것을 굳이 주위에 알리지 않았다. 그런데 갑자기 사망했다는 소식을 올리니 모두에게 큰 충격이었다. 페이스북에는 친구·동료 등 동생과 평소 알고 있던 사람들이 눈물의 댓글과 메시지를 올렸다. 일부는 내게 전화해 깊이 아파하며 공감해주었다. 이 모두 잊을 수 없는 인연이다.

하늘은 추운 8월 겨울 날씨 중 가장 따뜻한 햇볕을 내리고 있었다. 바람에 산들거리는 나뭇가지는 왜 이리 평화로운지..

위령회 봉사자들이 동생에게 예쁜 옷을 입혔다. 평소 웃는 모습과 같이 아주 편안하게 보였다. 상파울로에서 자원봉사 하는 위령회는 정말 존경스럽다. 이번 기회에 나도 꼭 봉사하겠다고 다짐했다.

장례식장에 도착한 아내는 대뜸 아이들 이야기를 꺼낸다.

"여보. 아침에 유치원 데려다주는데 창밖을 보고 다온이가 고모 천사가 하늘에 보인다고 말해 울음 참느라 힘들었어요. 그리고 가온이는 살색 옷을 입었다고 말하네요"

이 말을 듣고 나는 충격에 빠졌다. 바로 동생 수의가 살색이었던 것이다. 유치원에 가는 시간은 딱 수의를 입히는 시간이었다. 아무래도 떠나기 전 마지막으로 사랑했던 쌍둥이 조카에게 인사한 것 같다. 이제 고모는 천사가 됐다.

온이들도 고모가 아프다는 것을 알고 있었다. 아직 죽음이 무엇인지 잘 모르는 나이. 아들 가온이는 깊은 한숨을 쉰다. 걱정되어 상담의사를 찾았다. 그런데 역시 가까이 있는 전문의 친구가 괜찮다며 다독였다. 역시 며칠 지났더니 많이 나아졌다.

유품을 마지막으로 정리하기 전 온이들에게도 추억이 서린 고모 집으로 데려갔다. 이상한 분위기 눈치를 챘는지 아들 녀석이 이불을 뒤집어쓰고 소파 밑으로 기어들어 간다. 이를 본 부모님은 눈물을 흘리신다. 온이들에게 마지막으로 방으로 불러

"이제 이곳에 다시는 안 올 거야. 고모와 아주 재미있게 놀던 방. 이 방을 꼭 기억해 알았지?"

이 말을 끝나자 다온이는 시무룩해지고 가온이는 바로 거실로 뛰어나간다. 그래 녀석아 너의 마음 알겠다. 아무리 어려도 너희에게는 천사인 고모가 생각나겠지.

희정아. 정말 고마운 동생아. 이제 하늘에서 편히 쉬어라. 하루하루 지나며 이제 내 마음도 파도가 잔잔해지는구나. 그렇다고 잊지는 않는다. 가장 힘들하시는 부모님과 함께 잘 살 것이다.

주님, 세상을 떠난 모든 이에게 영원한 안식을 주소서. 영원한 빛을 그들에게 비추소서. 아멘

Tia, anjo

No dia do enterro, meu telefone não parava de tocar, eram mensagens de amigos, surpresos com a morte repentina da minha irmã. Não sei como o tempo passou.

Liguei para minha esposa vir com calma, até o cemitério, com meus pais ainda muito abalados.

Amigos chegam, e o choro, numa calma manhã de sexta- feira, é de partir o coração. O tempo estava ensolarado e lindo, por um tempo esquece o frio, e o sol, chega a confortar nosso coração.

Finalmente a minha esposa chega, e pergunto sobre nossos filhos.

"Oi! e os gêmeos, levaram a escola?"

Minha esposa ainda ofegante de tanto choro, conta.

"No meio do caminho a escola, A Mikaela olhou pela janela e disse que viu a tia, anjo, fiquei emocionada, e Lucca disse que a tia estava com a roupa cor bege"

Espanto minha, pois justo a hora que eles relataram era a hora que estavam vestindo a minha irmã com roupa cor bege. Creio que a minha irmã, que cuidou sempre dos seus sobrinhos como se fossem filhos dela, veio despedir pela última vez.

O milagre acontece, e o consolo de Deus nos une. Desde o enterro, a família está em constante mudança, agora que meus pais vão morar comigo, fazer uma faxina em casa, e para isso juntando tudo para doação, guardar no depósito e alguns jogar fora, e etc.

Não é fácil não, mudança é sempre complicada e ainda desfazer a vida de alguém querido é traumatizante. Eu, por outro lado, toda vez que toca telefone fico ansioso, pois, é traumatizante receber notícias do hospital, nunca vou superar isso.

Desfazendo a vida da Luccina me preocupa, ela foi e não deixou nada preparado, bancos, e contas a pagar, não sei a onde começar.

Por último, levei os gêmeos para despedir o quarto da minha irmã, de onde eles cresceram.

O Lucca ficou triste, não sei se ele entende a morte, ficou debaixo do cobertor e entrou embaixo do sofá, e isso é de partir o coração.

Mas a vida segue, e por bem, todos nós temos esperança de um dia se encontrar.

Aos amigos da Luccina aviso, vou manter conta dela por enquanto, e aqui vou registrar como está a vida dos meus filhos, creio que ela iria gostar muito.

Obrigado a todo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