착한 브라질 이야기

20년 전부터 브라질 관련 글을 쓰고 있습니다. 아울러 유튜브도 이제 막 시작했습니다.

27 2021년 05월

27

브라질 이야기 첫 광고비 받았습니다.

안녕하세요.손정수입니다. 코로나바이러스가 기승부리던 작년 3월부터 시작한 유튜브 채널 많은 관심과 구독자가 늘며 이제 광고도 붙습니다. 14개월 만에 광고비로 무려 133.21불을 받았습니다!!!!!! 오늘 환전하니 브라질 화폐로 672.00헤알 됩니다. 처음부터 첫 수익금 모두 기부하려고 마음먹었습니다. 작은 정성을 담아 음식 만들어 나누려고 했는데 요즘, 코로나바이러스로 쉽지 않아 아마존 선교지에 기부했습니다. 작지만, 제가 혼자 생각하고 만든 일이 결과를 내어 참 기쁩니다. 남보다 잘난 것 없고 가진 것 없다는 편견을 버리면 누구나 세상을 바꿀 수 있다는 것을 증명한 것입니다. 제 작은 꿈을 이룬 것은 모두 독자 여러분 덕분입니다. 많은 사랑과 관심 정말 고맙습니다. 저와 함께 밝고 즐거운 세상 함..

13 2021년 05월

13

브라질 이야기 브라질속 작은 한국을 만들 것

브라질 한인 동포는 변하고 있다. 이민 60년이 다가오는 이제, 고국으로 돌아가는 한인도 있고 완전한 브라질 사람이 되어 한인 사회와 떨어져 생활하는 2세도 있다. 이민 생활 속 우리 문화를 유지하기 위해 노력하는 1세대와 관심 멀어지는 2세대를 어떻게 어우르게 하는지 이것이 큰 고민거리다. 갈수록 줄어드는 한인사회의 미래는 불투명하고 반대로 2세대의 활동 범위가 커지고 있다. 한인사회 발전과 미래를 위해 세대 간 차이를 극복해야 하며 이를 위해 서로를 다시 돌아봐야 한다. 부모 세대가 경험한 브라질의 좋은 점은 무엇이고 브라질에서 태어난 2세는 부모의 나라 대한민국을 어떻게 바라보는지 그 이야기를 들어 보기 위하여 자영업, 성악가, 선교사 등 다양한 직업을 가진 세 명의 한인 동포 이야기를 써본다. 라..

13 2021년 04월

13

12 2021년 04월

12

브라질 이야기 팟캐스트를 시작합니다.

브라질 소식을 전하는 '착한 브라질 이야기'의 블로그, 페이스북, 유튜브를 운영하다보니 제 개인 이야기를 전할 공간이 없습니다. 이민 37년차 되며 소년에서 중년으로 넘어가는 제 이민 이야기를 담고 싶습니다. 아내는 돈 못 버는 일한다고 타박하지만 일단 재미는 있습니다. 돈은 언젠가 하늘에서 뚝 떨어지겠죠? ㅎㅎㅎ 그냥 개인 라디오 방송이라고 보시면 됩니다. 멋은 없지만 맛은 아주 잘 분간하는 개인의 브라질 이민. 인생 이야기 추천합니다! www.podbbang.com/ch/1780231?e=24012257 손정수의 착한 브라질 이야기 시작합니다. 손정수의 착한 브라질 이야기입니다. 브라질 소식을 전하는 다채로운 채널이 있습니다. 이곳에서는 제 개인 이야기와 생각을 담고 있습니다. 이민 37년차 됐지만 ..

02 2021년 04월

02

22 2021년 03월

22

브라질 이야기 어느덧 결혼 12년차, 착한남편운동본부는 잘 있음

어느덧 결혼 12년이 됐다. 하루하루 어떻게 살아가는지 모를 정도로 후딱 지나간다. ​ 작년부터 일어난 코비드19 사태로 어디 나갈 수도 없어 집에서 고기 구웠다 특히 작년에는 맛집 가자고 약속했는데 이틀 전부터 격리 시작해 아직 못가고 있다. ​ 딱 일 년전부터 울부부 사진도 남기고 있다. 원래는 쌍둥이 사진만 가득했는데 이제 좀 여유가 생기는 것 같다. 올해도 격리. 실망하면 안된다. 슬픔도 뒤로하고 맛있는걸 만들었다. ​ 힘내자, 내일을 위해 쉬자. 오늘은 우리 부부가 결혼한 지 12년 된 날입니다. 세상이 어두워도 우리는 꿋꿋이 살면 됩니다. 지난 일 년간 저희 부부와 함께 밝은 세상을 함께 해주셔서 고맙습니다. 코로나바이러스로 작년에 어렵게 보냈는데 올해도 그 여파가 이어지고 있습니다. 그래도 ..

08 2021년 03월

08

07 2021년 03월

07

브라질 이야기 오늘은 마라탕

1. 지난 번 부대찌개에 이어 만든 마라탕. 이번에는 포장지 만큼만 적자 났다. 적자폭이 줄어 들고 있다. 이거 이거 이거 신나는 쾌거이다. ㅎㅎ 2. 오늘 아침6시부터 저녁 9시까지 아내는 일하는 중. 어제 저녁 늦게 육수 만들고 준비한 것은 안 비밀. 3. 이번에도 아내가 총주방장 나는 보조. 쉽게 만드는 것은 없다. 4. 한식과 중식을 섞다보니 매운맛 맞추기가 어렵다. 포장 용기 안에 매운맛 소스가 묻는 것은 계산 못했다. 계속하면서 배우는 것이지 뭐 5. 그나마 다들 맛있다고 해서 다행이다. 중국에서 많이 먹어본 사람, 마라탕 좋아하는 사람 등 먹어본 사람이 총평을 해줘서 힘은 난다. 6. 그나저나 재료, 포장용기 배로 오른 것 어떡할거야? 이거 브라질 물가 미친거 아녀? 포장용기 값이 내 일당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