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준극

음악의 도시 비엔나와 오페라 이야기

궁궐 독서실 의두합

댓글 0

오궁 일화/창덕궁과 비원

2009. 3. 23.

궁궐 독서실 의두합


정조대왕의 손자이며 순조의 아들인 효명세자는 할아버지를 닮아 공부벌레였다. 효명세자는 애련지 남쪽에 의두합(倚斗閤)을 비롯한 몇 개의 작은 집을 집고 공부방으로 사용했다. 의두합에는 기오헌(奇傲軒)이라는 현판이 걸려 있다. 오만하지 말라는 뜻이리라. 의두합은 단청도 없는 소박한 건물이다. 공부하는데 따듯하고 밝은 남향집은 필요 없다고 하여 일부러 북향으로 집을 지었다고 한다. 애련지를 둘러싼 경관을 구경하지 않도록 담장을 쌓아 의두합과 애련지를 격리하였으나 지금은 가운데가 터 있다. 의두합의 옆에는 운경거(韻磬居)라는 아주 작은 단독집이 있다. 창덕궁에서 가장 작은 한칸짜리 단독건물이다. 효명세자가 혼자서 공부하고 싶을 때에는 감옥의 독방과 같은 이 집에 들어가서 책을 읽었다고 한다. 책읽기를 싫어하는 아이들을 데려와서 보여주면 교육효과가 있을 것 같다.

 

검소하고 한적한 의두합

창덕궁에서 가장 작은 집 운경거. 효명세자가 자주 들어가 책을 읽던 곳.