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고 가는 저 구름아

저 하늘에 떠다니는 구름처럼 유유자적 하면서 나의 작은 관심과 애정을 들에 핀 들국화처럼 그 향기를 이웃에게 골고루 나누어 주고 싶다.

봄이 오는 길목

댓글 240

시와 수필

2022. 2. 12.

                                                    ★,·´″″°³ ★,·´″°³ ★,·´″″°³★     

                            ♧ 봄이 오는 길목    

                                         

행복한 봄이 되시길 빌면서

                              ♬♧ 인생은 끝이 안 보이는 나그네길 이죠 ♬♧

                               Ƹ̵̡Ӝ̵̨̄Ʒ.´″모든 사람이 행복하면 좋겠습니다.~ ^.^

**************************************************************************

                               ♡♣ 우리 모두가 웃는 세상이 되기를~ ☆♣  

**************************************************************************

 

                                                                

                                                         - 최재운 시인 -

 

 

한강물 얼음 녹는 소리 들려 온다

자르락 자르락 쩡 쩌~엉

아지랑이는 아물아물 올라오고

버들강아지는 꽃망울 빼꼼이 내밀고

 

앙상한 나뭇가지 실낱같은 햇살속에
화덕속 군고구마 불씨를 다독이며
차디단 겨울바람에 웅크리고 앉았다
메마른 나뭇가지에 푸른잎이 돋으리

 

산에도 강에도 꽁꽁언 호수에도
죽은듯 얼었던 나뭇가지에도
아침부터 뜰 안을 누비는 까치의
가벼운 발걸음에도 봄이 오고 있다

 

꽁꽁 얼어붙은 강물속에도
아직 잔설이 녹지 않은 계곡의
졸졸 흐르는 물소리를 들으며
꽃망울이 터지는 봄

 

가거라 겨울아 오너라 봄이여
호랑나비 벌들이 꽃을 찾는 봄
땅속의 개구리도 기지개를 켜는데
봄은 바위밑에도 꿈틀거리고 있었다

 

 

 

 

 

 

 

 

 

ㅂ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