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고 가는 저 구름아

저 하늘에 떠다니는 구름처럼 유유자적 하면서 나의 작은 관심과 애정을 들에 핀 들국화처럼 그 향기를 이웃에게 골고루 나누어 주고 싶다.

유월의 오후

댓글 269

시와 수필

2022. 5. 31.

                                                         ★,·´″″°³ ★,·´″°³ ★,·´″″°³★ 

                                  유월의 오후 ♧ 

                                             행복한 여름이 되세요

                              ♬♧ 인생은 끝이 안 보이는 나그네길 이죠 ♬♧

                              Ƹ̵̡Ӝ̵̨̄Ʒ.´″모든 사람이 행복하면 좋겠습니다.~ ^.^

**************************************************************************

                               ♡♣ 우리 모두가 웃는 세상이 되기를~ ☆♣  

**************************************************************************

 

                                            

                                                                           -  최재운 시인 -

 

 

후텁지근한 바람이 부는 날 오후

앞산의 뻐꾸기가 뻐꾹뻐꾹

뒷산의 뻐꾸기도 뻐꾹 뻑뻐꾹

경쾌한 노래로 화답을 한다

 

유유자적 흘러 가는 저 강물은

어제의 그 물이 아니라오

코로나와 이상기후로 보내는

여름날들은 지루하고 힘들다

 

내 모습을 거울에 비춰보니

머리카락은 은빛으로 변했다

이팔청춘이 엊그제 같은데

세월이 참 빠르기도 하구나

 

바람이 분다고 슬퍼 말아라

세월이란 원래 무상한 것을

내겐 아직도 밤 시간이 남았으니

청춘의 노래를 부르리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