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자유로운 영혼 2012. 11. 28. 19:04

 

 

 

 

                                    이태준 가옥(수연산방)은 소설가 상허 이태준이 1933년부터

                               1946년까지 머물면서 <달밤>, <돌다리>, <황진이> 등의 작품을

                               집필한 집입니다.

 

                               대문을 들어서면 바로 장독대가 보이고 왼쪽에는

                                야외 테이블과 오두막이 있습니다.

 

                                오른쪽에는 사랑방과 안방, 마루로 이뤄진 본채가 있습니다.

                                                          

 

 

 

 

 

 

                                                                       고풍스러운 모습의 수연산방

 

 

 

 

 

 

                                                                              그의 수필작품 <무서록>에는 이 집을 지은 과정과

                                                    집터의 내력 등이 쓰여 있다 합니다.

 

 

 

 

 

 

                                                                        지금은 이태준 선생의 외종손녀가 당호인

                                                '수연산방'이라는 이름으로 전통찻집을

                                                운영하고 있습니다.

 

 

 

 

 

 

                                                                                        이태준 문학의 산실

 

                                          그의 작품으로는 <코스모스 피는 정원>, <왕자 호동>

                                          <달밤>, <돌다리>, <복덕방> 등의 주옥 같은 단편집과

                                           여러 장편외에 수필집 <무서록> 등이 있습니다.

 

 

 

 

 

                                                                        정취와 휴식을 즐길 수 있는 전통 찻집인 수연산방입니다.

 

 

                                                              마음에 드는 공간에 앉아 다과를 즐길 수 있습니다.

 

 

 

                                                       국내에서 처음으로 한옥을 개조해 문을 연 전통 찻집입니다.

 

                                           전통차와 함께 옛 선인들의 정취를 느끼며 조용한 휴식을

                                           즐길 수 있습니다.

 

 

 

 

 

 

                                                     수연산방은 상허 이태준의 가옥을 손녀가 찻집으로 개조한 곳으로

                                       시간의 흐름에서 벗어난 듯 온전히 쉴 수 있는 여유가 묻어나 있습니다.

 

 

 

 

                                              

 

                                                                     집의 규모가 작아 많은 손님이 찾을 수 없는 게 아쉽지만,

                                              본채에는 사랑방, 안방, 마루까지 모두 6개의 테이블이

                                              마련되어 있습니다.

 

                                              이 곳에 앉아 있으면 담장 너머로 북악산 자락이 건너 보입니다.

 

 

 

 

 

 

 

 

 

 

 

                                                   철원 방문했을 때 두루미 평화마을에 있었던 상허 이태준 선생 동상과 문학비

 

 

 

 

 

 

 

                                                              성북동길 골목길 투어하다 이태준 가옥도 우연히 들렸섰는데

                                                  철원 여행하다 우연히 들린 마을에서 연이어 상허 이태준 선생

                                                  동상과 문학비를 발견하다니 한편으로 신기하기도 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