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당쇠

마당쇠 2014. 1. 10. 08:03

                     고양이란 놈은

            사람 눈에 띄는 곳에서는 절대로 짝짓기를 않는답니다

연애 할때 동네떠나갈듯 소리소리 지르는것 들으신 기억있으시지요?

그러나 합궁하는 모습은 절대 은밀한 곳에서 소리소문없이 해 치우고

새끼를 낳을때도 그 큰 산고에도 소리 한번없답니다

그래서 고양이들이 인간을 흉 본답니다

 "아~ 야 ~ 소리할려거든 연애하지 말라" 고

 

                               낮기온이 겨우 영상을 기록하고있는

양지바른 우리집 거실앞

고양이 한쌍 일광욕 즐기다말고

 슬거머니 사랑을 나누고 싶었나 봅니다

한놈이 먼저 거실안을 훑어봅니다

 

 

 

           

 

그렇다면  

 

 

  

                                 핸드폰 셭트 소리에

 

                                                                    다시 자리를 옮겨 

 

 

 

 

애무가 점점 격렬 해 집니다 

 

             

 다시 자리옮겨 

 

드뎌  合躬

 

 

 합궁이 끝나면  암컷은  완전한 수정을 돕기위해 몸을 뒹굴고 

 

                                 이과정을 수컷은 가까이서 지켜봅니다 

(고양이과에 속하는 호랑이도 교미 후에는  수정을 위해 이렇게 뒹군답니다)

한차례

 격정이 지나고 -

                               지긋이 암컷을  바라보며 -

                                  행복에 젖어있는 고양이부부 

 

 

출처 : 삼일광장
글쓴이 : 들꽃(김향임) 원글보기
메모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