막내야 이제 내려가렴~! 뿔논병아리 육추

댓글 8

judy photo story/Bird 새도 찍고~

2020. 4. 13.







건너편 호숫가에 비치는 배경에 따라

물색이 달라보이는 곳.

때론 연두로 때론 연분홍 벚꽃이 배경이 되어줍니다.




알에서 부화해 물 위보다는

아직 엄마 등이 더 편한 뿔논병아리 새끼는

내려가라는 엄마 말이 아직은 서운한가봅니다.

난 아직 어리잖아요~!

자꾸만 어미 등을 파고듭니다.




에휴.....

이러다 나 물에 가라앉겠다 이눔아~




클릭하면 크게 볼 수 있습니다.





포스팅 된 사진의 저작권은 사진을 촬영한 본인에게 있습니다.
모든 사진은 본인의 허락없이 사용을 금합니다.
Copyright ⓒ All right Reserved.
All pictures cannot be copied without permiss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