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짝반짝 보석같이 빛나는 배경 속 큰줄흰나비

댓글 6

judy photo story/Butterfly 나비도 찍고~

2020. 5. 1.








해마다 여러종류의 나비를 사진으로 남겨놓게 되는데

인증사진 수준보다는 조금이라도 다른 모습으로 담아보고 싶은

욕심이 생기게 됩니다.

그 중 나비와 함께 보여지는 배경에 신경이 쓰이게 되는데

올해는 가급적 보케와 함께 담아보려 합니다.




모든 사진은 클릭하면 크게 볼 수 있습니다.





물가 축축한 곳으로 내려앉은 푸른부전나비.







작고 평범하지만 가끔 뒷배경이라도 호사스럽게 만들어주면

적어도 내 시선에서는 좀 나아보이기도 합니다.







두마리가 사이 좋게 내려앉은 모습입니다.







흰 날개에 햇살이 역광으로 비추니 날개가

쉬폰처럼 반투명으로 보이기도 합니다.







푸른부전나비와 노는 동안 큰줄흰나비도 내려와

앵글안으로 들어옵니다.







흔한 나비지만 카메라 마사지를 받으면 조금

멋져보이는 효과가 있는듯 하니

조금이라도 이쁘게 담아줘야겠습니다.








포스팅 된 사진의 저작권은 사진을 촬영한 본인에게 있습니다.
모든 사진은 본인의 허락없이 사용을 금합니다.
Copyright ⓒ All right Reserved.
All pictures cannot be copied without permiss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