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호천 일몰

댓글 0

judy 우리나라 구경하기/충청도

2021. 2. 8.

 

 

 

 

 

하얗게 눈이 쌓인 논 위에 누가

노란 인절미들을 저렇게 많이 올려놓았을까~

 

올해 처음 보게 된 황오리.

필드에서 궁금한 것이 있을 때

물어보면 다들 친절히 알려주시니 궁금증은 

바로 해결됩니다.

 

 

 

 

 

 

 

 

 

5미터 거리에 날아와 앉은 물때까치.

다른 분 앞에서는 호버링까지 했다면서

이러기 있기, 없기?

 

나뭇가지에 가려 사진 찍기가 난감했답니다.

다음에 기회가 될때 제대로 담아야겠습니다.

 

 

 

 

 

 

 

 

 

뚝방에 서 있을때는 무엇이 되었던

날아가는 비행물체는 찍고 보자 해서 담았더니

잿빛개구리매라고들 하십니다.

 

 

 

 

 

 

 

 

 

기다리는 쇠부엉이는 보이지 않고

주변을 붉게 물들이며

동그랗게 떨어지는 해와

노을이라도 담아봐야겠네요.

 

 

 

 

 

 

 

 

 

 

 

 

 

 

 

 

 

 

 

 

 

 

 

 

 

 

 

 

 

 

 

 

 

 

 

 

 

 

 

 

 

 

 

 

 

 

 

 

 

 

 

 

 

 

이날 오후 5시 45분에

해가 그 모습을 감추었습니다.

 

다른 주인공을 기다리던 오랜 기다림도 끝.

해가 진 후에도 쇠부엉이는 날아다녔지만

사진으로 담기엔 어려운 상황.

이제 아쉽지만 서울로 돌아가야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