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홀리기의 먹이 전달

댓글 2

judy photo story/Bird 새도 찍고~

2021. 8. 1.

 

 

 

 

남도여행의 피날레는

인천 새홀리기를 보는 것으로 했다.

여행의 끝, 누군가는 긴 운전의 힘듦을 잠시 쉬고,

누군가는 뜨거운 뙤약볕아래의 고단함을 자처하는 일. ㅎ

 

현장에 2~30여명의 사진가들이 있다는 것에 놀랐고

남도에서의 눈이 시리도록 푸르고 푸르렀던 하늘과는 다른

수도권의 뿌연 하늘에 두 번 놀랐던 날.

 

공중 먹이 전달은 아쉽게도

뒷모습으로만 볼 수 있었던 위치 선정의 실패. 

보름남짓의 시간이 필요하다는 현장분들의 얘기대로

어느 정도 시일이 지난 후 다시 찾아가 보려 한다.

 

 

 

 

새홀리기 수컷이 작은 새 한마리를 사냥해왔다.

 

 

 

 

 

 

 

 

 

두 마리 사이 작은 새의 가녀린 발이 보인다.

 

 

 

 

 

 

 

 

 

 

 

 

 

 

 

 

 

 

 

 

 

 

 

 

 

 

 

 

 

 

 

 

 

 

 

 

 

 

 

 

 

'judy photo story > Bird 새도 찍고~' 카테고리의 다른 글

이른 아침의 손님, 12층으로 날아온 황조롱이  (16) 2021.08.10
벌매와 왕새매  (11) 2021.08.07
새홀리기의 먹이 전달  (2) 2021.08.01
솔부엉이 유조  (0) 2021.08.01
귀한 손님새, 물꿩  (16) 2021.07.31
한낮의 솔부엉이  (4) 2021.07.2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