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수리와 저어새

댓글 12

judy photo story/Bird 새도 찍고~

2021. 9. 25.

 

 

 

올해 찾아온 진객,

물수리를 보기위해 찾아간 곳.

물수리를 기다리는 오랜 시간동안

만조가 되면서 가까이 날아드는 저어새의

날개짓을 담아보다.

 

 

 

사진을 클릭하면 새가 커집니다.

 

 

 

 

 

 

 

 

 

 

 

 

 

 

 

 

 

드디어 나타난 물수리

아주 짧은 시간 그 모습을 보여주고 

훌쩍 날아가버려 아쉽기만 했던 날.

 

 

 

 

 

 

사냥을 위해 물고기를 낚아채려

날카로운 발톱을 벌리며

서서히 하강할 준비를 하는 물수리

이 사진이라도 담겠다고 

얼떨결에 삼각대와 카메라를 들고 어찌나 뛰었던지

다음날 살짝 몸이 아프더라는.

다음에는 카메라만 들고 뛰자~ ㅎ

이곳에서 블친님들도 만나 인사도 나누고~

 

 

 

 

 

 

물수리는 아쉽게 먼 곳에서 다이빙을 했지만

사냥에는 실패하고 날아가버리다.

 

 

 

 

 

 

심심찮게 날아드는 저어새

 

 

 

 

 

 

 

 

 

 

 

 

 

 

 

날개 끝에 검은깃털이 있는것이

저어새 유조라 한다.

 

 

 

 

 

 

이미 다 커버린 저어새 유조는

여전히 어미새에게서 떨어지지않는다고....

 

 

 

 

 

 

어미새는 유조의 독립을 위해

자꾸만 거리를 두는듯 보였는데도

독립이 두려웠던지 저어새 유조는 여전히

어미새의 치맛자락(?)을 따라다니는 모습이었다. ㅎ

 

 

 

 

 

 

유조 두마리가 어미새를 따라

날아가는 모습.

 

 

 

 

 

 

 

 

 

아궁....

이제 좀 떨어져라~~

 

 

 

 

 

 

 

 

 

 

 

 

 

 

 

힘찬 날개짓의 저어새 유조

 

 

 

 

 

'judy photo story > Bird 새도 찍고~' 카테고리의 다른 글

화성 물떼새들 1  (6) 2021.09.29
송골매 사냥후 먹방  (8) 2021.09.26
물수리와 저어새  (12) 2021.09.25
학도요  (4) 2021.09.25
새홀리기(새호리기) feat. 화성  (10) 2021.09.24
이름도 재미있는 "꺅도요"  (9) 2021.09.2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