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골매와 그외 맹금

댓글 8

judy photo story/Bird 새도 찍고~

2021. 10. 12.

 

 

 

 

소소하게 온갖 잡새(?)들을 만날 수 있으니

시간이 될 때마다 찾게 되는 곳.

그곳에서 이른 아침 잠시 쉼을 하던 중

저 멀리 새들이 불규칙적으로 날아다니고...

그중 발견한 맹금.

정확한 이름을 알 수 없어

오후에 들른 용현갯골에서 물어봤지만 

유럽개구리매라고도 하고...

워낙 개체별 특성이 있기에 다른 새일 수도 있다고 하니

이래저래 새린이는 참 어렵다. ㅎ

 

 

 

이 새 이름은 뭘까?

 

 

 

 

 

 

사냥을 위해 온 들판을 휘 날아다니다 보니

그 끝을 따라가기가 난감하기만 한 맹금.

그곳에서 만난 분의 말에 의하면

잿빛개구리매라고~

그 후로도 그분과 자주 마주치게 되고 탐조에 도움도 받고

그러다 보니 전번도 교환하게 된다 ㅎㅎ

 

 

 

 

 

 

렌즈에 1.4 컨버터까지 체결하니 무게가 곧 나가고

그걸 손각대로 찍으려니 팔이 후들거려

새를 추적하기가 여간 힘든 게 아니다.

그러다 보니 막상 머리 위로 날아들 때는 

힘이 빠져 결정적 장면을 놓치기 일쑤라 속만 타들어간다. 

 

용현갯골에서 만난 젊고 스마트한 청년 진사.

만나면 늘 반갑게 맞이해주니 고맙기도 하다.

그 회원의 단렌즈 대포를 들어보는 순간

허걱 소리가 나는 무게지만

그들보다 난 훨씬 늙었으니... 내 장비도 기운 딸린다. ㅎㅎ

 

 

 

 

 

 

 

 

 

 

 

 

또 다른 어느 날,

그곳에 가면 비교적 쉽게 맹금류들을 볼 수 있는데

내게는 늘 날기만 하는 개구리매.

(얼굴을 제대로 보여주지 않는..)

그밖에 비교적 흔하게 마주치는 황조롱이.

그 하루에 만났던 맹금들을 모아보았다.

 

 

(Peregrine Falcon)

이제 갓 어린 티를 벗은 듯하다.

 

 

 

 

 

 

때까치(Bull-headed Shrike)

작은 맹금류로 사냥한 먹잇감을 나뭇가지에 꽂아놓고 먹는다.

국내에서는 흔히 번식하는 텃새이며,

일부가 봄·가을에 이동하는 나그네새다.

 

 

 

 

 

 

 

 

'judy photo story > Bird 새도 찍고~' 카테고리의 다른 글

황조롱이와 사마귀, 그리고 작은 새들  (8) 2021.10.14
파주 황금들판 비둘기조롱이  (10) 2021.10.13
송골매와 그외 맹금  (8) 2021.10.12
물총새, 새우를 사냥하다~!  (6) 2021.10.11
물수리  (12) 2021.10.10
참매  (10) 2021.10.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