밤의 제왕, 수리부엉이(Eurasian Eagle Owl)

댓글 10

judy photo story/Bird 새도 찍고~

2021. 10. 27.

 

 

 

 

수리부엉이를 보다.

 

산자락 절개지에서 은둔 고수처럼 그 모습을 찾기가 어려웠던

수리부엉이 한쌍.

해가 질 무렵부터 서로 소리를 내며 존재를 드러내

먼 곳에서 찾아온 보람을 느끼게 해 주니 그저 고마울 따름.

 

해가 질 무렵인 늦은 오후에 도착하게 되었고

야행성인 수리부엉이가 움직일 무렵은

이미 해가 지고 사방이 어두워져

얼핏 형체를 알아보기도 어려워지는 시간,

노출 보정을 최대한 활용해

이렇게 인증한 것으로나마 그 모습에 만족해야 했다.

(수리부엉이 동영상은 다음 편에~)

 

 

 

사진을 클릭하면 크게 볼 수 있습니다.

 

 

늦은 오후 빛,

쌍안경으로 찾은 수리부엉이.

주변의 나뭇가지와 흡사한 색으로

도착한 후 한동안은 존재를 알 수 없었다. 

 

 

 

 

 

 

주변의 소음에 잠시 눈을 뜨기도 했지만

이내 다시 눈을 감아버리고 부동자세~

 

 

 

 

 

 

건너편 산그늘 자락에서 부엉이 소리가 났지만

존재를 모르다가 알게 된 또 다른 수리부엉이.

 

 

 

 

 

 

간간히 스트레칭을 하듯

커다란 날개를 펴기도 하고

슬슬 어둠이 오기 전 밤의 제왕의 면모를 갖추는 듯하다.

 

 

 

 

 

 

 

 

 

 

 

 

 

 

 

행여 그 모습을 볼 수 없으면 어쩌나 싶었던 

밤의 제왕이라는 수리부엉이 한쌍의 모습을

볼 수 있었던 나름 뿌듯한 날.

서울로 올라오는 수백 킬로의 길이 즐거웠다나 뭐라나....ㅎ

 

 

 

 

 

 

훌쩍 날아간 나뭇가지 위.

해가 진 후라 얼핏 그 모습을 찾기가 어려울 정도였으나

영혼까지 끌어모은 노출보정으로

깜깜한 수리부엉이를 살려보았다. 

 

 

 

 

 

 

 

 

2018년 수리부엉이   클릭

 

천연기념물 제324-2호로 지정된 수리부엉이의 낮잠

지난번 보고싶었던 후투티를 보고 주변에서 볼 수 있는 새를 찾아가게 되었다 겨울철이라 딱히 갈곳도 없기도 하고  겨울이면 찾아가던 나만의 작은 놀이터인 옹달샘이 몇해 전 부터 오랜 가뭄

blog.daum.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