댕기물떼새

댓글 10

judy photo story/Bird 새도 찍고~

2021. 11. 27.

 

 

 

 

두 번째 만남

다시 보아도 여전히 예쁜 모습의 새.

미세먼지 때문인지 시계는 뿌옇고

특유의 아름다운 깃털 색이 아쉬웠던 날.

 

불현듯

숫자를 헤아릴수 없을 정도의 많은 개체가

다른 새들과 함께 순식간에 날아오른다.

 

매가 떳구나~^^

 

 

 

사진을 클릭하면 크게 볼 수 있습니다.

 

 

 

 

 

 

 

 

 

 

 

 

 

 

 

 

 

 

 

 

무논에 숱하게 있었던 새의 깃털을 보고 

처음에는 맹금류에게 잡아먹힌 새의 흔적이라고 생각했는데

아마도 겨울깃으로 갈아입은 새들의 흔적이 아닐까 싶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