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겨울 팔당의 풍경과 새들

댓글 8

judy photo story/Bird 새도 찍고~

2021. 12. 31.

 

 

 

 

한겨울 여행도 하지 못하고,

좋아하는 나비도 없는 조금은 허전한 계절.

얼음이 얼어야 빙어낚시라도 할텐데.....

 

어쩌다 새를 보는 즐거움에 빠져 새를 찾아간 곳,

그곳은 기다림의 끝이 없는 짝사랑의 장소.

하루 종일 움직이지 않는 대상이 가끔 날아주면

행복한 곳. 

 

그곳에서 시간을 보내는 방법

팔당 그 어느날의 기억들 중에서~

 

 

 

사진을 클릭하면 크게 볼 수 있습니다.

 

 

누가 뭐래도 이곳의 셀럽은

참수리 

 

 

 

 

 

 

흰꼬리수리

 

 

 

 

 

 

비오리의 힘찬 도약

 

 

 

 

 

 

 

 

 

흰뺨오리들의 비상

 

 

 

 

 

 

오후 햇살 수면에 반짝이는 물빛

수동 포커스로 보케 놀이

 

 

 

 

 

 

 

 

 

 

 

 

큰고니

 

 

 

 

 

 

 

 

 

 

 

 

 

 

 

 

 

 

 

 

 

올 한 해도 지난해와 마찬가지로

아직도 벗어나지 못한 코로나.

그로 인해 여전히 암울하고 답답한 현실이 안타깝지만

조금씩 실마리를 찾아 나아질 것이라 믿어야 할 듯.

 

 

올 한 해도 수고 많이 하셨습니다.

아쉽고 힘들었던 것들 모두 훌훌 털고

새롭게 맞이하는 2022년에는

행복한 일들로 가득하시길 기원드립니다.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judy photo story > Bird 새도 찍고~' 카테고리의 다른 글

금눈쇠올빼미 2  (10) 2022.01.03
철원의 귀한 손님, 두루미와 재두루미  (12) 2022.01.01
한겨울 팔당의 풍경과 새들  (8) 2021.12.31
황조롱이 수컷  (6) 2021.12.30
반갑다~! 금눈쇠올빼미 1  (6) 2021.12.29
잿빛개구리매 수컷  (4) 2021.12.2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