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눈쇠올빼미 2

댓글 10

judy photo story/Bird 새도 찍고~

2022. 1. 3.

 

 

지난가을 금눈쇠올빼미가 나타났다는 소식을 접하고

다른 사람들보다 비교적 느지막이 

금눈이를 보겠다고 나섰더랬다.

 

하지만 야행성인 금눈이의 특성상,

그리고 비교적 넓은 들판을 생활 반경으로 삼는 탓에

그 모습을 보기가 여간 어려운 게 아니었다.

올해 카메라와 함께 한 일지를 검토해보니

금눈이 보겠다고 ㅍㅈ로 나섰던 날이

한쪽 손가락을 다 접고도 남는다 ㅠ

 

어떤 날은 잠자러 들어가는 엉덩이만 보고 온날도 있으니

그 마음은 더욱 허탈...

 

그러다 이제는 다른 새를 기다리며

혹시나 하는 실낱같은 마음으로 바뀌게 되었는데

그 맘을 알았을까?

드디어 두 달 만에 그 모습을 보게 되었다.

비록 해가 진 후 어두운 환경이었지만

오롯이 그 모습을 담게 되니 기쁘기 그지없었던 날이다.

 

집으로 가는 길

어두컴컴한 둑방길에서 하늘을 나는 동그마한 새.

어느 결엔가 전봇대 젤 위에서 사냥 준비를 한다.

한동안 보이지않는다는 소문이었지만

잘 지내고 있으니 다행이다.

그것으로 되었다 ㅎㅎ

 

 

 

사진을 클릭하면 크게 볼 수 있습니다.

 

 

 

 

 

 

 

 

 

 

 

 

 

 

 

 

 

 

 

 

느린 셔속덕분에 헤드뱅잉 하는 금눈이로 보인다.

 

 

 

 

 

 

 

 

 

 

 

 

 

 

 

 

 

 

집으로 가는 길,

길가 가드레일에 앉은 금눈쇠올빼미

엉금엉금 오리걸음으로 조금씩 다가서는데

시야에 거슬리는 키 큰 잡초.

결국 허리를 뒤틀고 바닥에 엎드려 찍게 되네 ㅎ

 

 

 

 

 

 

 

 

 

자세를 낮추니 보이는 또 다른 불빛

저 멀리 불빛하나가 달이 떠오르는 듯~

금눈이 주변으로 달이 차오른다 ㅎ

 

 

 

 

 

 

커다란 빛망울로 귀걸이를 했구나~

건강하게 잘 지내다가 다시 보자꾸나^^

 

 

 

 

 

'judy photo story > Bird 새도 찍고~' 카테고리의 다른 글

흰꼬리수리 성조  (8) 2022.01.06
2022년 새해 첫날이 밝았다.  (4) 2022.01.05
금눈쇠올빼미 2  (10) 2022.01.03
철원의 귀한 손님, 두루미와 재두루미  (12) 2022.01.01
한겨울 팔당의 풍경과 새들  (8) 2021.12.31
황조롱이 수컷  (6) 2021.12.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