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 2022년 01월

12

judy photo story/Bird 새도 찍고~ 미세먼지 최악이던 날 팔당 딱새 수컷 외

이른 아침 해가 뜨기 전 서둘러 나선 팔당으로 가는 길. 안개인듯 하늘도 뿌옇기만 하고 해가 뜰 시간임에도 햇살은 1도 보이지않는 우울한 날. 시간이 지나면 나아질까 싶던 대기질도 더욱 더 참담하기만 하다. 서울, 인천, 경기 등 수도권지역에 고농도 초미세먼지(PM-2.5)가 발생하면 단기간 대기질을 개선시킬 수 있도록 비상저감조치를 발령했던 날. 그럼에도 용감한 팔당의 용사들은 분산되어 모두가 한마음으로 오매불망 기다림의 연속. 반가운 얼굴들과 인사하고 모두 한곳을 향해 stadby~~ 기다림의 시간동안 주변을 찾아온 작은 새들을 담아보다. 사진을 클릭하면 크게 볼 수 있습니다. 작은 귀요미 딱새 수컷 딱돌군. 기다림의 지루함을 가끔씩 이곳저곳으로 앉아주니 고맙다~ 참새 오후 장소를 옮겨 탐조하던 습지..

20 2021년 05월

20

judy photo story/Bird 새도 찍고~ 귀여운 딱새 커플

여행을 마치고 서울로 돌아오는 길 잠시 커피라도 마시자며 들렀던 지방의 한적한 휴게소. 일행이 커피를 뽑으러 간 사이 근처에서 새소리가 들립니다.ㅎ 두리번거리며 찾아보니 저 멀리 장독대 위에 오도카니 앉은 새. 망원렌즈로 당겨보니 참새는 아닌 것 같은데... 다시 확인해보니 딱새가 무엇인가를 물고 소리를 내고 있었습니다. 모든 사진은 클릭하면 크게 볼 수 있습니다. 최대한 우회를 하며 딱새와 조금씩 가까운 거리로 접근해봅니다. 봄철 새들의 육추기간이라 새끼들에게 먹일 벌레를 잡아놓은 줄 알았는데 어디로 가지는 않고 삑삑 소리만 내며 계속 왔다 갔다를 반복합니다. 행여 내가 두려움의 대상이 되는 것일까 싶어 멀리 떨어져도 봤지만 다른 차들이 지나다니는 길이니 그건 아니겠다 싶었는데, 가까운 곳에서 또 다른..

09 2021년 01월

0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