좋은글

건강이 2012. 4. 16. 10:13

자신의 소중함
 


    
어느 대학교수가 강의 도중
갑자기 5만원짜리 지폐를 꺼내들었다.
그리고서는 이거 가질 사람
손들어보세요. 라고 했더니

모든 사람이 손을 들었다.
그걸 본 교수는 갑자기 5만원짜리
지폐를 주먹으로 꽉 쥐어서
꾸기더니 다시 물었다.

이거 가질 사람 손들어보세요.
그랬더니 이번에도
모든 사람이 손을 들었다.

교수는 또 그걸 다시 바닥에 내팽개쳐서
발로 밟았고 그 지폐는 꾸겨지고
신발자국이 묻어서 더러워졌다.

교수가 또다시 물었다.
이거 가질 사람?
당연히 학생들은 이번에도 손을들었다.
그걸 본 교수가 학생들에게 말했다.

여러분들은 꾸겨지고 더러워진
5만원짜리 지폐일지라도
그 가치는 변하지 않는다는 것을
잘 알고 있는 것처럼
'나'라는 것의 가치도 마찬가지입니다.

꾸겨지고 더러워진 '나'일지라도
그것의 가치는 전과 다르지 않게
소중한 것이랍니다.

실패하고 사회의 바닥으로
내팽겨쳐진다 할지라도 좌절하지 마세요.
여러분의 가치는 무엇보다
소중한 것이랍니다.

이세상에 존재하는 모든 사람들이
'나'란 것의 가치를
소중히 해줬으면 좋겠습니다.

소중히 하는 '나' 못지 않게
내가 사랑하는 사람들
내가 좋아하고
또는 싫어하는 사람일지라도

그 가치를 얕보지 않았으면 하는
간절한 바람입니다.
자신의 가치를 소중히
여길 줄 알아야 합니다. 

자기 자신이 얼마나 소중한지
다시 한번 뒤돌아서 생각해 보세요.
 
- 좋은글 중에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