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hoto.歷史.웃음

홍반장 2021. 5. 9. 00:55
제목 없음





대학생 들과 할머니



중간고사가 다가온
대학생들이
학교 도서실에서 남아 공부를 하다가

배가 고파 남,여 여러명이서 할매 식당이라는
문구가 쓰여진 식당에 가게 되었다...

메뉴판에는 남탕,여탕이라는 2가지의 메뉴밖에는
써있지 않았다.







학생들은 "메뉴가 머 저래??"
라며 할머니를 부르기 시작했다.

"할머니"
"할머니"




할머니가 "왜그랴~ "하며 다가왔다.

"할머니 남탕은 머구 여탕은 머예여?"

할머니가 하는말........


.

.

.




"니그덜이 지금 몇살이냐?!!~"
니그덜 아직도 아글덜이냐??~~




남탕은 알탕이고.................
여탕은 조개탕이지 ~~~~~"
"헐
헐~
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