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천.소식

홍반장 2021. 8. 1. 08:00
코로나 여파에도 인기 여전 ‘김천직지나이트투어’

“해피카”타고 행복의 나라로


활기찬 관광지 분위기를 조성하고 관광객에게 새로운 즐길거리 제공을 위해 직지문화공원에서 사명대사 공원간 전동 관람차 운행이 8월 1일부터 본격운행 된다.

ⓒ 김천신문

운행코스는 직지문화공원 입구를 출발해 세계도자기 박물관, 시립박물관, 평화의 탑을 거쳐 솔향다원 까지 왕복 3km 구간으로, 소요시간은 약 25분정도 이며, 이용요금은 성인 2,000원, 초중고, 청소년은 1,000원이며 국가유공자, 장애인, 미취학아동은 무료이다.

본격 운영에 앞서 관광객의 안전을 도모하기 위해 과속 방지턱 3개소와 차단기, 전동차 전용도로 및 인도를 새로이 개설했으며, 6월부터 7월까지 2달여 동안 시험운행 통하여 운행 노선 점검과 운전자 안전교육 등 안전 관리에 최선을 노력을 다해 본격 운행 하게 되었다.

ⓒ 김천신문

김충섭 시장은 본격 운영에 앞서 노선 점검과 안전 점검을 위해 현장을 방문해 “오삼이 캐릭터를 활용한 해피카가 활기찬 관광지 분위기를 조성하는데 큰 역할을 할 것”이라고 말하며 “관광객의 안전을 최우선으로 안전에 문제가 없는지 철저히 점검하라.”고 당부했다

한편 해피카 운영의 신속한 민원처리와 업무의 효율성을 기하기 위해 김천시 시설관리공단에 위탁해 8월 1일부터 본격 운영 된다.

 

  출처 [저작권자 : 김천신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