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테고리 없음

daumk 2009. 1. 29. 17:54
<link rel="stylesheet" href="http://editor.daum.net/services/blog/css/contents4view.css?ver=1.1.114" type="text/css"/><link rel="stylesheet" href="http://editor.daum.net/services/blog/css/theme4view.css?ver=1.1.114" type="text/css"/>        아나 이바노비치 (Ana Ivanovic) 1987년 11월 06일 세르비아 몬테네그로 출생 / 프로 테니스,모델 2003년 프로테니스 데뷔/2008 프랑스오픈 여자단식 우승              &...
출처 : 동강의 화려함
글쓴이 : 운지 원글보기
메모 :

 
 
 

카테고리 없음

daumk 2009. 1. 18. 19:27

제주도 말(馬) 다시한번 

 

 

 

리나라의 최남단은 제주도이다.

 
제주도 밑에는 마라도가 있다.

 
그리고 그 밑에는 환상의 섬 무마도가 있다

무마도에는 말이 살지 않기 때문에


무마도라 불리운다.


옛날 무마도에는

 
아주 금술이 좋은 암말과 숫말이 살고있었다.

그러던 어느날 암말이 병에 걸려 죽고 말았다.

 

그러자 숫말은 다음과 같이 중얼 거렸다.

# 없네? #




얼마 뒤 암말이 물에 떠내려왔다.

 
암말이 오자마자 이번에는 숫말이 죽었다.

 
그러자 암말이 말했다.


# 없네? #

 

 

 




숫말을 잃은 암말은 하염없이 바다만

 
바라보며 세월을 보냈다. 그러던 어느 날 갑자기

바다에서 해일이 일면서 야생마들이

 
몰려 오는것이 아닌가 이때 암말이 외쳤다.



# 해야 할지? #

 

 



은 야생마들과 잼난 생활을 하게된 암말은

 
어느덧 몸이 삭아 가기 시작해서

 
보기에도 끔직하게 말라 가기 시작했다.

 
이를 보다 못한 건실한 야생마

 
한마리가 암말에게 충고를 하였다.



# 이나 막하는 게아냐. #

 

 





그때 암말은 다음과 같이 대꾸하였다.


# 할말은 해야지 #


 

 



국 암말은 갈때까지 가게 되어서 더 이상

 
회생 불능의 상태까지 이르게 되었다.

 
마지막 수단으로 암말은 영계 숫말을 끌여 들였다

그러자 다음날 아침 신기하게도 회춘을 하게 되었다.

 
다시 밝은 태양이 솟고 새들이 지저귀는 아침에

 
말은 잠자리에서 외쳤다.



# 내가 한 말은 아무것도 아니야 #


 

 



침동산에 올라 저 멀리 풀을 뜯고 있는

 

 
야생마들을 바라보며 암말은 다시 중얼 거렸다.



# 부터 할까 #



출처 : 송파깡녀집
글쓴이 : 사랑방 원글보기
메모 :

 
 
 

카테고리 없음

daumk 2009. 1. 18. 19:15
Y o g a
( 회춘 )
(演歌:好きになった人. 唄:都はるみ)
이미지를 클릭하면 원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이미지를 클릭하면 원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이미지를 클릭하면 원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이미지를 클릭하면 원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이미지를 클릭하면 원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이미지를 클릭하면 원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이미지를 클릭하면 원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이미지를
 클릭하면 원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이미지를 클릭하면 원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이미지를 클릭하면 원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이미지를 클릭하면 원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이미지를 클릭하면 원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이미지를 클릭하면 원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이미지를 클릭하면 원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이미지를 클릭하면 원본을 보실 수 있습니다. 

날씨도 무더운데 좀 회춘 되셨습니까?
출처 : 금산초등학교20회
글쓴이 : 왕눈이(박동주) 원글보기
메모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