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ritings/story

k2pgoing 2011. 4. 6. 00:56

감성과 이성이라는 길에 가장 반가운 정류장을 짓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