無名草 세상 사는 이야기...

" 이름없는 풀 " 은 모든 사람들 에께, 무자비 하게, 짖발 히면서 살아 가는 것이니, 그럴수록 더욱 겸손한 마음 으로 고개 숙여, 살아야 한다는 뜻으로 " 무명초 " 라 했습니다.

무명초

댓글 0

무명초

2011. 9. 17.

이름 없는 풀, 무명초의 좌우명은 "山風水生"으로 하고 있습니다,

명초의 좌우명 과 맞는,  사진 과 글 인것 같아서 올렸 보았 습니다 ^*^



:

" "왜 사느냐?"고

어떻게 살아 가느냐?"고

굳이 묻지 마시게..

사람 사는일에 무슨 법칙이 있고
삶에 무슨 공식이라도 있다던가?
그냥,,
세상이 좋으니 순응하며 사는 것이지..

:
보이시는가..
저기,,
푸른 하늘에 두둥실 떠있는 한조각 흰구름,,
그저,
바람 부는대로 흘러 가지만
그 얼마나 여유롭고 아름다운가..

 
: 진정,,
여유있는 삶이란...
나, 가진만큼으로 만족하고
남의 것 탐내지도 보지도 아니하고

누구하나 마음 아프게 아니하고
누구 눈에 슬픈 눈물 흐르게 하지 아니하며
오직,,
사랑하는 마음하나 가슴에 담고 물 흐르듯,,

구름가듯,,
그냥 그렇게,
살아가면 되는 것이라네.

 :
:"남들은 저리 사는데.." 하고
부러워하지 마시게..
깊이 알고 보면,

그 사람은 그 사람 나름대로
삶의 고통이 있고 근심 걱정 있는 법이라네.
옥에도 티가 있듯..
이 세상엔 완벽이란 존재하지 않으니까...
 
: 
한가지..
살아가며 검은 돈은 탐하지 마시게..
먹어서는 아니 되는
그놈의 ‘돈’받아 먹고
쇠고랑 차는 꼴,
한 두 사람 보았는가?

받을 때는 좋지만 알고 보니
가시 방석이요
뜨거운 불구덩이 속이요
그 곳을 박차고 벗어나지 못하는 선량들..
오히려,
측은하고 가련하지 않던가..
 

그저,,
비우고 고요히 살으시게,,
캄캄한 밤 하늘의 별을 헤며
반딧불 벗 삼아 마시는 막걸리 한잔..

소쩍새 울음소리 자장가 삼아 잠이 들어도,,
마음 편하면 그만이지...
휘황찬란한 불 빛 아래
값 비싼 술과
멋진 풍류에 취해 흥청거리며
기회만 있으면,,

더 가지려 눈 부릅뜨고,,
그렇게 아웅다웅 하고 살면 무얼하겠나..

 
가진 것 없는 사람이나
가진 것 많은 사람이나 옷입고,,
잠 자고,,
깨고,,
술마시고,,
하루 세끼 먹는것도 마찮가지고,,

늙고 병들어 북망산 갈때,,
빈손 쥐고 가는것도 똑 같지 않던가..

 우리가 100년을 살겠나,,
1000년을 살겠나..?
한 푼이라도 더 가지려,
발버둥쳐 가져 본들,,,

한 치라도 더 높이 오르려,
안간 힘을써서 올라 본들,,,
인생은 일장춘몽...
 
들여 마신 숨마져도,,
다 내 뱉지도 못하고
눈 감고 가는 길,,
마지막 입고 갈 수의에는 주머니도 없는데...
그렇게...
모두 버리고 갈 수 밖에 없는데...
 
: 이름은 남지 않더라도,,
가는 길 뒤 편에서
손가락질 하는 사람이나 없도록..
허망한 욕심 모두 버리고..
배풀고,
비우고,
양보하고,
덕을 쌓으며...
그저,,
고요하게 살다가 조용히 떠나게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