無名草 세상 사는 이야기...

" 이름없는 풀 " 은 모든 사람들 에께, 무자비 하게, 짖발 히면서 살아 가는 것이니, 그럴수록 더욱 겸손한 마음 으로 고개 숙여, 살아야 한다는 뜻으로 " 무명초 " 라 했습니다.

닭백숙/무명초

댓글 221

나의 이야기

2021. 1. 14.

진주의 갑짝스러운 코로나19  확산을  피하여

지인과  같이,  아주 깊은 산중으로 들어가서,  닭백숙 보양식을 나누고 왔습니다.

식당이 아닌,  개인이 산속 에서 주거 하며, 방목을 하고 있는 곳 이었습니다.

이름 없는풀, 무명초 블로그 입니다.

늘~ 변함 없이,  방문해 주시고 공감 눌러 주시여 깊이 감사 드립니다.()

그냥 가지 마시고 여기 사랑의 화트, 공감.   한번 눌러 주십시요^*^

 

감사 드립니다(). 고맙습니다(). 건강 하십시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