無名草 세상 사는 이야기...

" 이름없는 풀 " 은 모든 사람들 에께, 무자비 하게, 짖발 히면서 살아 가는 것이니, 그럴수록 더욱 겸손한 마음 으로 고개 숙여, 살아야 한다는 뜻으로 " 무명초 " 라 했습니다.

벌꿀/무명초

댓글 103

나의 이야기

2021. 5. 10.

완숙된 벌꿀을  뜨는것은 무명초가 처음으로 직접 참여해 보았습니다.

6월에 강원도로 벌통을 옮기게 되면, 함께 동행 하기로 했는데.

깝작 스럽게,  무명초가 사회 활동참여로, 못가게 되었습니다.

 

양봉 하는 지인왈,

남자는 ☞ 아카시아.  벌꿀을 좋아 하고,

여자는 밤.  벌꿀을 좋아 한다고 합니다.

무명초의 부득이한 사정으로,

휼륭하신 블로그 님들의 블방을 자주 찾지 못하여 죄송 합니다.

 

언제나 변함 없이, 방문해 주시고 공감 눌러 주시여 깊이 감사 드립니다.()

벌꿀 / 사랑의 화트 ♡ 공감. 한번 눌러 주십시요^*^

자주 찾아 뵙지 못해 죄송 합니다()고맙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