無名草 세상 사는 이야기...

" 이름없는 풀 " 은 모든 사람들 에께, 무자비 하게, 짖발 히면서 살아 가는 것이니, 그럴수록 더욱 겸손한 마음 으로 고개 숙여, 살아야 한다는 뜻으로 " 무명초 " 라 했습니다.

불고기 백반/무명초

댓글 83

나의 이야기

2021. 7. 24.

무더운 폭염의 여름이라, 지인에께 전화하여 식사를 같이 하자고 했습니다.

시원한 냉면을 먹을래? 삼계탕을 먹을래? 하고 물으니,

돼지 불고기 백반이 먹고 싶다고 합니다.

지인이 잘 안다는 식당으로  돼지 불고기 백반을 먹으로 갔습니다

 

한때 지인은  요주음 말로, 왕성하게 참으로 잘나가는 분이었습니다

지금은 건강상 문제로, 정신은 아주 좋으나, 신체적 몸 놀림이 불편 합니다.

무명초는 대충 알지만, 일일이 말하지는 못하고, 얼마나 스트레스를 받겠습니까??

 

무명초는 자주 이 지인을 불러 내어, 무명초 차로 드라이브를 합니다.

다행이 최근에, 자기 아파트, 회장을 맏아서 신경쓰고, 많이 움직 일수있어.

축하해 주었습니다. 정신은 멀쩡 하니, 좋은 머리로 차분히 잘 하라고...

소고기 불고기 백반이 아니고, 돼지고기 불고기 백반 이라도,

마음 터놓고 이야기 할수있고, 지인의 스트레스를 풀수 있어  좋았습니다.

지인이 맛있게 잘 먹으니, 무명초도 맛있게 잘 먹었습니다.

가슴 아픈 일들이 많습니다만, 지금은 모두 마음을 내려 놓아야 합니다.

무명초도 살아 보니, 어느곳 하나에 정답이 없습니다, 그러거니 하는 것이 정답 인것 갔습니다.

무명초의 부득이한 사정으로,

휼륭하신 블로그 님들의 블방을 자주 찾지 못하여 죄송 합니다.

언제나 변함 없이, 방문해 주시고 공감 눌러 주시여 깊이 감사 드립니다.()

불고기 백밥/ 사랑의 화트 ♡ 공감. 한번 눌러 주십시요^*^

자주 찾아 뵙지 못해 죄송 합니다() 고맙습니다().